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논란 여전' 국교정상화 협상…日서 '식민지책임' 조명 국제회의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제의 한반도 강점기에 자행된 강제노동과 조선인 피폭, 그리고 한일 국교정상화 협상 등의 문제를 조명하기 위한 국제학술회의가 8일 일본 니가타(新潟)현 고쿠사이조호(國際情報)대학에서 열렸다.

동북아역사재단(이사장 김도형)이 이 대학과 공동주최한 '식민지 책임의 현재'라는 주제의 이번 학술회의에서는 특히 2005년부터 한국과 일본에서 10만페이지 이상 공개된 한일국교정상화 외교문서가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주최측에 따르면 회의에는 아사노 도요미(淺野豊美) 와세다(早稻田)대 교수, 나가사와 유코(長澤裕子) 도쿄대 교수, 윤석정·엄태봉 국민대 교수 등이 발제자로 나서 이들 문서에 대한 검토를 바탕으로 국교정상화 협상 과정과 문제점, 논란 등을 지적했다.

남상구 동북아역사재단 한일관계연구소장은 토론에서 "한일국교정상화 관련 외교문서 공개 이후 여러 각도에서 심층 연구가 이뤄졌지만, 한일조약의 성격, 식민지 책임을 둘러싼 협상 경과 등에 대한 연구는 미진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2015년 한일 양국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합의를 발표했지만, 이 문제 뿐아니라 강제동원이나 피폭자 문제는 향후 북일간 협상 의제가 될 수도 있으므로 좀더 심도있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일본 니가타서 열린 '식민지 책임' 조명 국제회의
일본 니가타서 열린 '식민지 책임' 조명 국제회의(니가타=연합뉴스) 일제 한반도 강점기에 자행된 강제노동과 조선인 피폭, 한일 국교정상화 협상 등의 문제를 조명하기 위한 국제학술회의가 8일 일본 니가타(新潟)현 고쿠사이조호(國際情報)대학에서 열렸다.
동북아역사재단(이사장 김도형)이 대학과 공동주최한 회의에서는 2005년 한국과 일본에서 10만 페이지 이상 공개된 한일국교정상화 외교문서와 관련된 내용이 집중 논의됐다. 2017.12.8 [동북아역사재단 제공=연합뉴스] choinal@yna.co.kr
일본 니가타서 열린 '식민지 책임' 조명 국제회의
일본 니가타서 열린 '식민지 책임' 조명 국제회의(니가타 동북아역사재단 제공=연합뉴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5: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