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생 성과공유제 최우수기업에 중부발전·아모레퍼시픽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한국중부발전과 아모레퍼시픽이 '다자간 성과공유제' 최우수 기업으로 뽑혔다.

다자간 성과공유제는 2·3차 협력 중소기업이 1차 협력사·대기업과 협력을 통해 단가 반영, 물량 확보, 장기 계약 등으로 성과를 공유하는 제도다.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8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팔래스호텔에서 '2017년 제2차 성과공유제 확산협의회'를 열어 다자간 성과공유제 우수기업을 발표했다.

한국중부발전과 아모레퍼시픽은 2·3차 중소협력사와의 상생 활동 공로를 인정받아 동반성장위원장으로부터 최우수상을 받았다.

우수상은 한국환경공단과 농심에 돌아갔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대기업, 공공기관, 중견기업 등 성과공유제 도입기업과 도입예정기업 담당자 150여 명이 참석해, 성과공유제 운영결과와 제도 혁신방안 등을 공유했다.

'다자간 성과공유제' 우수기업 시상식
'다자간 성과공유제' 우수기업 시상식(서울=연합뉴스) 8일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2017 제2차 성과공유제 확산협의회'에서 '다자간 성과공유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국환경공단 권용천 팀장, 아모레퍼시픽 손훈희 부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이정화 본부장, 한국중부발전 김신한 대리, 농심 양홍석 차장. 2017.12.8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제공=연합뉴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4: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