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응급처치로 승객 살린 버스기사들…"정말 고마운 분들"

심폐소생술 배우는 시민들
심폐소생술 배우는 시민들(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30일 오후 세종시 호수공원에서 열린 '2017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서 시민들이 심폐소생술을 배우고 있다. 2017.10.30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최근 대전에서 버스 기사들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승객에게 응급처치를 진행해 이들의 목숨을 구한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의 칭찬이 이어졌다.

8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대전 시내버스 기사 전덕성(54)씨는 버스 안에서 마비 증세가 와 쓰러진 20대 승객의 몸을 주무르고 신속히 119에 구조 요청을 해 위험한 상황을 막았다.

또 지난 10월 31일과 7월 3일에는 대전시 버스 기사 정승호(37)씨와 이진승(74)씨가 갑자기 쓰러진 20대 여성과 70대 여성에게 심폐소생술 등을 시행해 소중한 생명을 살려냈다.

네이버 아이디 'sali****'는 "정말 용감하고 대단한 일"이라며 "아무도 선뜻 나서지 못하는데 기사님들이 그걸 해냈다"고 박수를 보냈다.

'ose****'는 "외면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도움 주신 점 정말 정말 감사한 일이네요"라고 댓글을 달았다.

다음 사용자 '부엉이'는 "어느 가정의 귀한 아들이었을 텐데… 고맙습니다. 기사님!"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모범이'는 "가슴 뭉클합니다. 내 가족이었다고 생각하니 고마운 분들이네요"라고 썼다.

심폐소생술을 전 국민이 모두 익힐 수 있도록 교육을 강화하자는 의견도 많았다.

'비타민워터'는 "전 국민이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으면 한다. 실습 위주 안전교육에 앞장선 대전 버스 기사님들 멋지다"고 말했다.

'수호천사1호'도 "많은 분이 심폐소생술을 배웠으면 한다. 힘들지 않다"고 제안했다.

'호롱불'은 "응급상황은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도 닥칠 수 있다"며 "심폐소생술 교육을 더 많은 분이 이수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리안'은 "며칠 전 심폐소생술, 심장충격기 사용법, 기도가 막혔을 때 응급처치법 등을 교육받았는데 전 국민에게 응급처치할 수 있는 교육제도를 만들어 교육을 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썼다.

'미치'는 "모든 국민이 심폐소생술은 의무적으로 배울 수 있게 해야 한다. 교과 과정으로 넣어라"라고 주장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5: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