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국 검찰청에 배당…일부는 고강도 수사 중

본사 소재지 등 기준으로 배당…강원랜드는 춘천·가스안전공사는 충주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검찰은 정부가 수사의뢰하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사건을 신속하게 전국 각급 검찰청에 배당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8일 대검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강원랜드 채용비리는 춘천지검,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청주지검 충주지청, 한국서부발전은 대전지검 서산지청에 각각 배당돼 수사가 진행 중이다.

또 대한석탄공사는 원주지청에서, 한국디자인진흥원은 성남지청에서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를 벌이고 있다.

가장 이목을 끄는 사건은 교육생 518명 중 493명이 부정채용된 강원랜드 채용비리 건이다.

검찰은 올 초 이 사건 수사에 착수했지만, 최흥집(67) 전 강원랜드 사장과 권모 전 인사팀장 2명만 업무방해 혐의로 4월에 기소하는데 그치면서 '봐주기식 수사'라는 비판을 받았다.

검찰은 올해 9월 전면 재수사에 들어갔고, 부정채용에 개입한 지역 국회의원과 국회의원 비서관 등에까지 수사를 확대했다. 지난달 30일에는 최 전 사장과 염동열 의원의 지역 보좌관 박모(45)씨 등을 업무방해와 권리행사 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하는 등 적극적인 수사 의지를 보이고 있다.

충주지청도 지난 9월 인사 채용에 개입해 면접 순위를 조작해 직원을 선발하도록 하고, 편의 제공을 대가로 금품을 받은 박기동 전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을 구속기소 했다.

서산지청과 원주지청, 성남지청도 지난 9월 채용비리와 관련해 각각 한국서부발전과 대한석탄공사, 한국디자인진흥원 사무실과 관련자 주거지 등을 전격 압수수색 하는 등 강도높은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정부가 추가로 수사의뢰하기로 한 23건의 채용비리 사건도 각급 지역 관할을 중심으로 사건을 맡겨 처리하게 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검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채용비리에 불거진 공공기관의 본사 소재지 관할 청에서 사건을 배당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획재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기관 채용비리 23건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143건에 대해 징계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 공공기관 채용비리 점검
정부, 공공기관 채용비리 점검(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진 기재부 차관이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중간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준호 국민권익위 부패방지국장, 허경렬 경찰청 수사국장, 김용진 차관, 조규홍 기재부 재정관리관, 박태성 산자부 감사관. 2017.12.8 xyz@yna.co.kr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5: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