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살인·전쟁 등으로 비명횡사 56만명…1분에 1명꼴

세계 살인율 10여년만에 증가…인구 10만명당 약 5명

 공습으로 파괴된 이라크 모술에서 아기를 안고 지나가는 여성
공습으로 파괴된 이라크 모술에서 아기를 안고 지나가는 여성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지난해 전 세계 살인율이 10여년만에 처음으로 증가했다고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국제 무기조사 기관 '스몰 암스 서베이(Small Arms Survey)'는 이날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2016년 전 세계에서 횡사(橫死) 건수가 약 56만명이었다고 밝혔다.

1분에 1명 이상이 뜻밖의 재앙으로 목숨을 잃은 셈이다.

이중 38만5천명이 살인으로 숨져 가장 많았는데 이는 전년보다 8천명 늘어난 수치다.

비율로 보면 작년 전 세계 살인 사망율은 10만명당 5.15명으로 재작년보다 0.04포인트 높아졌다.

2004년 이후 전 세계 살인율이 높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6년 인구대비 횡사율이 가장 높았던 상위 5개국 시리아, 엘살바도르, 베네수엘라, 온두라스, 아프가니스탄 중에서도 오직 두 곳만이 전쟁을 치르고 있다.

또한 횡사율이 10만명당 20명 이상으로 높았던 23개 국가 중에서도 브라질, 자메이카, 도미니카공화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절반을 훌쩍 넘는 14개국이 전쟁 지역이 아니다.

이들 지역의 범죄로 인한 사망자 수는 분쟁지역의 사망자 수 만큼이나 높은 편이었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전쟁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살인 다음으로 많은 9만9천명이었는데, 이 수치는 2014년 14만3천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5년 11만9천명으로 감소한 데 이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10만명당 전쟁으로 사망한 사람 비율은 2014년 1.96명에서 지난해 1.32명으로 낮아졌다.

보고서는 현 추세가 지속될 경우 2030년에는 억울하게 목숨을 잃는 사람 수가 63만명으로 치솟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비명횡사한 사람 수와 그 비중이 높은 주요 지역
지난해 전 세계에서 비명횡사한 사람 수와 그 비중이 높은 주요 지역[스몰 암스 서베이 보고서 캡처]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6: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