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레진코믹스, 웹툰 작가에 중국 연재료 지연 지급 논란

작가 "2년 뒤에야 돈 받아"…사측 "中시장 초기 미숙에 정산 늦어져"

레진코믹스
레진코믹스[레진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유료 웹툰 플랫폼인 레진코믹스가 만화 작가에게 중국 연재작 고료를 2년이나 늦게 지급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일부 네티즌은 이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웹사이트에 레진코믹스를 성토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회사 측은 "중국 진출 초기의 미숙함 때문에 정산이 늦어졌다"고 해명했다.

8일 IT(정보기술) 업계에 따르면 레진코믹스에 무협만화를 연재했던 A작가는 최근 블로그를 통해 "3년 간 레진코믹스를 통해 중국에 작품을 연재했는데, 레진 측이 고료를 단 1번 지급하고 이후에는 전혀 소식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A작가는 레진코믹스의 PD(만화 연재 기획자)에게 밀린 고료의 지급을 요청했으나 '현지 유통사에서 돈을 못 받았다' '정산 내용이 확인되지 않았다' 등의 이유를 들어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A작가는 "결국 독촉 끝에 올해 9월께 2년 치 체납 고료를 뒤늦게 받았지만, 회사 측이 정확한 정산 자료를 제시하지 못했다. 담당자가 나중에는 문의 전화를 받지 않는 등 고압적인 태도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A작가 얘기가 인터넷에 퍼지자 한 네티즌은 7일 청와대 사이트에 해당 문제를 거론하며 레진코믹스에 대한 세무조사를 촉구하는 청원을 올리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레진코믹스는 8일 공식 입장에서 "2014년 중국에 진출하며 여러 플랫폼(서비스 공간)에 웹툰을 연재해 세부 정산 내용을 확인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당시 현지에서 줬던 금액 자료가 8개 작품의 총액이었기 때문에 작가별 지급액에 관한 추가 확인이 늦어졌다"고 해명했다.

회사 측은 "문제가 된 금액은 지급이 끝났으며, 정산이 늦어진 것은 우리의 잘못"이라며 "중국 시장의 이해 부족과 간접 계약의 문제를 교훈 삼아 올해 봄부터 직접 계약을 해 고료 정산 체제를 개선했다"고 덧붙였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5: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