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흥시,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제동…협약식 불참 선언

김윤식 시장 "4자협의체 논의 선행돼야…시장·군수들 함께 해달라"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과 관련한 경기도-시·군 협약식이 14일로 예정된 가운데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인 김윤식 시흥시장이 불참을 선언했다.

김 시장은 4자협의체(도-도의회-시·군-시·군의회)의 충분한 논의가 선행돼야 한다며 다른 지자체장에게도 뜻을 함께해달라고 호소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8일 경기도와 시흥시에 따르면 도는 7일 시흥시를 포함한 22개 시·군에 공문을 보내 14일 도청에서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 협약식'을 개최한다고 알렸다.

지난달 27일 도의회 본회의에서 도-시·군 협약 체결 동의안이 통과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김윤식 시흥시장
김윤식 시흥시장

광역버스가 운행 중인 도내 24개 시·군 가운데 성남시와 고양시가 준공영제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혀 22개 시·군과 협약이 예정됐다.

이에 김 시장은 같은 날 24개 시장·군수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에서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문제점에 대한 대책과 도의 입장을 요구했지만 아무런 회신 없이 협약체결 일정을 통보했다"고 비난했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지난 4일 도에 보낸 입장문에서 표준운송원가 투명성·객관성 확보,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한 재정지원 증가 등에 대한 대책, 준공영제를 시행하지 않는 광역버스 노선에 대한 대책, 시내버스 준공영제 추진 시기 및 방법에 대한 입장, 조속한 4자협의체 회의 추진 등을 도에 요구했다.

김 시장은 "4자 협의체와 실무협의체에서 충분히 논의 후에 협약체결 여부와 일정을 협의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된다. 14일 협약 체결을 강행한다면 시흥시는 불참할 것이다"며 "시장·군수님께서도 협의회 차원에서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 관련 도-시·군 토론회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 관련 도-시·군 토론회

앞서 경기도시장군수협회의가 입장문에 대해 찬반을 조사한 결과 22개 시·군 가운데 14개 시·군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나 협약식에 불참하는 시·군이 늘어날지 관심이다.

도의회도 14일까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어 광역버스 준공영제 예산을 심의 중이라 시·군의 협약식 불참 여부와 규모가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준공영제 사업비는 도가 60%, 시·군이 40%를 분담할 예정이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5: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