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닥 닷새째 하락…750선 무너져

744.06으로 장 마감한 코스닥 지수
744.06으로 장 마감한 코스닥 지수(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코스닥 지수가 9.40포인트(1.25%) 내린 744.06으로 장을 마감한 8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yatoya@yna.co.kr
코스피는 찔끔 상승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코스피가 8일 외국인의 매도세에 상승 폭은 제한 됐으나 사흘 만에 소폭 올랐다. 반면 코스닥은 5일 연속 하락하며 750선이 무너졌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02포인트(0.08%) 오른 2,464.00으로 마감했다.

전장보다 8.11포인트(0.33%) 오른 2,470.09로 출발한 지수는 장중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가 강해지며 보합권에서 혼조 흐름을 보였다.

기관이 '사자'로 돌아서며 지수는 다시 상승 흐름을 탔으나 장 후반 상승분을 상당 부분 반납하고 결국 찔끔 상승하는 데 그쳤다.

미국 뉴욕 증시에서 페이스북 등 주요 기술주 강세가 이어지면서 주요 지수가 일제히 오른 영향으로 국내 증시에서도 투자심리가 일부 개선됐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강도가 약해지며 진정되는 모습"이라며 "다음 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인상은 선반영된 상태로 낙폭 과대 우량주에 대해서는 조금씩 관심을 기울여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582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며 사흘째 순매도 행진을 이어갔다.

기관도 30억원 매도 우위로 9거래일 만에 '팔자'로 돌아섰다.

개인이 홀로 408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2.14%)와 의약품(0.73%), 제조업(0.53%)을 제외한 전 업종이 내렸다.

특히 비금속광물(-3.57%), 통신업(-2.82%), 운송장비(-2.26%), 전기가스업(-2.02%)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 대장주인 삼성전자[005930](2.48%)와 2등주 SK하이닉스[000660](3.55%)가 동반 강세를 기록하며 상승 흐름을 이끌었다.

반면에 현대차[005380](-1.86%), POSCO[005490](-0.60%), NAVER[035420](-0.84%), 삼성물산(-0.75%)은 내렸다.

금호타이어[073240](-29.92%)가 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Pre-packaged Plan)에 들어갈 수 있다는 우려에 이틀째 하한가로 마감하며 52주 신저가(3천385원)를 새로 썼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40포인트(1.25%) 내린 744.06으로 장을 마치며 지난달 13일(종가 741.38) 이후 처음으로 740대로 물러섰다.

지수는 전날보다 3.75포인트(0.50%) 오른 757.21로 개장한 뒤 보합권에서 움직이다가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밀리며 닷새 연속 약세 마감했다.

셀트리온[068270](1.08%)과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5.13%), 로엔[016170](2.68%), 티슈진[950160](2.10%) 등 시총 상위주가 상당수가 강세를 보였다.

시총 10위권에서는 신라젠[215600](-5.59%)과 바이로메드[084990](-1.05%), 코미팜[041960](-2.53%)만 하락했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5: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