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원시 '경계조정 국민청원' 무호응…11일 남겨두고 8천명선

정부 답변 기준 '30일간 20만명 동의' 충족 어려울 듯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염태영 수원시장이 이웃 지자체와의 불합리한 행정경계를 조정해 달라며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린 국민청원이 별다른 지지를 얻지 못하고 있다.

수원시, '불합리한 행정경계조정' 국민청원
수원시, '불합리한 행정경계조정' 국민청원(수원=연합뉴스) 염태영 경기 수원시장이 20일 행정 비효율과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불합리한 행정경계를 조정해 달라고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했다. 사진은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에 올라온 염 시장의 청원글. 2017.11.20 [수원시 제공=연합뉴스]
hedgehog@yna.co.kr

8일 오후 4시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게시판에 올라온 '불합리한 행정경계조정에 중앙정부가 적극 나서 주십시오'라는 염 시장의 글에는 8천786명이 동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청원은 지난달 20일 올린 것으로, 이제 만료일이 11일 남았다.

염 시장은 이웃지방자치단체인 용인시·화성시와의 불합리한 행정경계조정 문제를 지자체끼리 해결하기 어려우니 중앙정부가 적극적으로 중재해 달라는 취지로 청원을 냈다.

수원시는 용인시와는 영덕동 청명센트레빌아파트 초등생 통학문제, 화성시와는 망포지구 아파트 입주민 생활불편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수원시와 인접한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청명센트레빌 아파트단지 초등학생 70여명은 걸어서 4분이면 닿을 246m 거리의 수원황곡초등학교를 놔두고 왕복 8차선 도로를 건너 1.19㎞나 멀리 떨어진 흥덕초등학교에 다니고 있다.

또 부지의 70%가 수원시 망포동에, 30%가 화성시 반정동에 속하는 수원망포4지구도 7천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서면 반정동에 속한 아파트 입주민들이 가까운 수원태장동주민센터를 두고 3㎞나 떨어진 화성진안동주민센터를 이용해야 하는 실정이다.

염 시장은 국민청원에서 "불합리한 지자체 행정경계로 인해 주민들이 더는 불편하거나 고통받으면 안 된다"면서 "주민 의견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계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등록일 이후 30일간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관련 부처 장관이나 청와대 수석 등 책임 있는 당국자가 공식적인 답변을 내놓게 된다.

그러나 염 시장의 청원은 19일이 됐는데도 동의자수가 20만명의 4.3% 수준에 그쳐 당국자의 답변을 얻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청원 내용이 지자체간 행정문제여서 국민적 공감대를 얻기 어려운 데다 용인시는 국민청원까지 한 수원시의 행동이 내심 못마땅해 청원을 지지하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수원시장 국민청원에 달린 동의자의 한줄댓글을 보면 대부분 수원시민과 공무원임을 알 수 있다.

수많은 청와대 국민청원 중 동의인원이 20만명을 넘은 것은 '소년법 개정', '낙태죄 폐지', '조두순 출소반대' 청원이다.

센트레빌아파트 초등생 통학문제에 대해 용인시는 현재 "시 경계조정은 두 지방자치단체 간 의견이 달라 해결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므로 아이들의 안전한 통학을 위해 용인 흥덕초와 수원 황곡초의 공동학구를 지정하자"는 제안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수원 망포4지구 경계조정 문제와 관련해서는 별다른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6: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