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말발 다했나…美포드, 멕시코서 전기차 생산한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포드 자동차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저지에도 멕시코에 전기차 생산라인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포드는 전기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생산라인을 오는 2020년까지 멕시코시티 외곽에 있는 쿠아우티틀란 공장에 신설할 계획이다.

포드는 전기차 생산기지를 멕시코로 이전함으로써 인건비를 줄여 수익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을 전망된다.

하지만 포드의 이전 계획은 저임금을 노리고 멕시코로 공장을 이전하는 미국기업들에 대해 불만을 토로해온 트럼프 대통령의 분노를 살 가능성이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포드는 이러한 트럼프의 압박에 지난 1월 16억 달러 규모의 멕시코 산루이포토시 소형차 생산공장 설립 계획을 취소했다.

또 미시간 플랫록 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사용하기 위해 7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계획은 전면 수정됐다.

대신 포드는 플랫록 공장을 자율주행차 생산 허브로 만들 계획이라고 전했다.

짐 팔리 포드 부사장은 "전기차 생산라인이 멕시코로 옮겨가면서 플랫록 공장이 자율주행차 전문센터로 자리 잡을 여지가 생겼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6: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