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응원단, E-1 챔피언십 경기장서 열띤 응원 눈길

중국과 1차전 장소인 지바서 '필승 조선' 등 외쳐
북한 '우승해도 상금 안 준다'는 방침에 동요 없어

북한 응원단, 열띤 응원
북한 응원단, 열띤 응원(지바=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8일 오후 일본 지바현 소가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여자 축구대표팀 중국 대 북한 경기. 북한 응원단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2017.12.8 utzza@yna.co.kr

(지바=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동아시아 4개국의 축구 최강자를 가리는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첫날 '썰렁한' 경기장 한쪽에서 북한 응원단의 활기찬 응원이 눈길을 끌었다.

북한과 중국 여자 대표팀의 대회 첫 경기가 열린 8일 오후 일본 지바의 소가 스포츠 파크.

경기가 금요일 낮 4시께 시작한 터라 관중석은 대체로 비어있었다. 한가운데 일부 좌석에만 듬성듬성 관중들이 앉아 있었다.

하지만 본부석 오른쪽에 붉은 옷을 맞춰 입고 자리 잡은 북한 응원단의 열기는 뜨거웠다.

북한 재일교포 여고생들의 열띤 응원
북한 재일교포 여고생들의 열띤 응원(지바<일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8일 오후 일본 지바현 소가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여자 축구대표팀 중국 대 북한 경기. 북한 재일교포 여고생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2017.12.8
utzza@yna.co.kr

북한 국기와 빨간 막대풍선을 준비한 약 200명의 북한 응원단은 쉴 새 없이 '필승 조선'을 외치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공격전', '이겨라 조선', '必勝 朝鮮(필승 조선)' 등 플래카드도 내걸렸다.

중국 국기를 든 10여 명의 중국 응원단도 반대편에서 큰 목소리를 냈지만, 북한 응원단의 기세를 당해내진 못했다.

경기 시작 전 버스를 타고 함께 온 이들은 대부분 교복 차림이었다. 이들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계 고등학생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EAFF가 최근 국제 정세와 유엔 결의 등을 고려해 북한에 이번 대회 상금을 지급하지 않겠다고 밝힌 이후 열린 첫 경기에 북한 대표팀은 특별한 동요 없이 출전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6: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