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英, 브렉시트 1단계 협상 타결…미래관계 협상 곧 착수할 듯(3보)

EU집행위 "충분한 진전 이뤄…EU정상회의에 2단계 협상 제안"
이혼합의금 구체적 금액 명시 안해…"英, 기존 합의 약속 존중"
아일랜드 국경문제엔 "英, 하드보더 피하기 위한 의미있는 약속"

(브뤼셀·런던·서울=연합뉴스) 김병수 황정우 특파원, 김수진 기자 = 유럽연합(EU)은 지난 6월 18일부터 약 6개월간 영국과 진행해온 브렉시트(영국의 EU 탙퇴) 1단계 협상을 타결했다고 8일 밝혔다.

양측은 1단계 협상에서 영국의 EU 탈퇴 조건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해왔다.

EU 행정부 격인 EU 집행위의 장클로드 융커 위원장은 "영국과 협상이 타협에 이르렀다"며 "우리가 필요로 하는 돌파구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EU 집행위 "브렉시트 1단계 협상 타결"
EU 집행위 "브렉시트 1단계 협상 타결"(브뤼셀 AFP=연합뉴스)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위원장(오른쪽)이 8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의 EU본부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를 맞이하고 있다. EU 집행위원회는 이날 영국 정부와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1단계 협상이 타결됐다고 밝혔다.
ymarshal@yna.co.kr

그러면서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브렉시트 1단계 협상에서 충분한 진전을 이뤘다고 권고하고 무역관계와 같은 이슈에 대해서 협상을 시작할 것을 제안할 것"이라면서 "우리에게나 영국에게나 어려운 협상이었지만 '이혼'에 대해 충분한 진전을 이뤘다"면서 "2단계 협상에 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5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에서 회원국 정상들이 EU 집행위의 권고대로 영국의 탈퇴 조건에 대한 충분한 진전이 있었다고 결론을 내리면 정상들은 미래관계 협상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협상팀에 제시하게 되고, 브렉시트 협상은 2단계에 들어가게 된다.

브렉시트 1단계 협상에서는 브렉시트 이후 양쪽 진영에 잔류하게 되는 국민의 권리, '이혼합의금'으로 불리는 영국의 EU 재정기여금 문제,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 간 국경문제 등이 핵심쟁점이었다.

EU 집행위에 따르면 양측은 상대 진영 잔류 국민의 권리와 관련, 영국에서 살게되는 EU 회원국 국민이나 EU 27개국에서 생활하는 영국 국민은 브렉시트 이전과 같은 권리를 갖는다고 합의했다.

가장 큰 쟁점이었던 영국의 재정기여금 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액수는 명시하지 않은 채 영국은 영국을 포함해 EU 28개국이 합의한 약속은 존중될 것이라고 합의했다고 EU집행위는 전했다.

지금까지 협상에서 영국은 EU측에 400억~500억 유로를 수년에 걸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 쟁점이었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간 국경문제에 대해선 영국이 아일랜드섬의 독특한 상황을 인정하고 국경통과시 여권검사 등 통제를 강화하는 '하드 보더(HARD BORDER)'를 피할 수 있는 의미있는 약속을 했다고 EU 집행위는 밝혔다.

EU·영국, 브렉시트 1단계 협상 공식 타결 (PG)
EU·영국, 브렉시트 1단계 협상 공식 타결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6: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