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안군 사회단체, 예산낭비 의혹 가위박물관 감사 청구키로

(진안=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진안군 일부 주민이 지난해 12월 문을 연 가위박물관이 비리의혹으로 가득 차 있다며 전북도에 주민감사를 청구키로 했다.

가위박물관 주민감사 기자회견
가위박물관 주민감사 기자회견

청렴하고 민주적인 진안군정을 위한 진안지역 사회단체는 14일 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안의 관광 명물로 자리 잡을 것이라며 대대적으로 홍보한 가위박물관이 예산 낭비뿐 아니라 비리의혹이 가득해 애물단지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가위박물관의 건물공사와 가위구매, 운영에 현재까지 20억원 가까운 예산이 투입됐으나 연간 15만명 이상을 예측했던 관람객은 2만여명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개관 이후 유료관람객을 통한 자체수입은 1천여만원으로 수천만원의 적자가 매년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군에서 위탁받아 운영하는 박물관은 소장한 가위 1천500여점 중에 1천400점을 군에 무상으로 기증하고 100여점은 판매했다고 주장하나 판매한 가위 가격이 실제 구매가보다 터무니없이 부풀려졌고 2억원 상당의 소장 가위 대부분이 문구용 생활 가위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언론보도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임준연 진안녹색당 공동위원장은 "잘못된 군정을 바로 잡아 제대로 된 주민자치를 위해 주민감사청구에 나섰다"며 "100명 이상 서명인을 확보해 18일 전북도에 접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전북도에 주민감사청구가 접수되면 지방자치법과 동시행령에 따라 청구절차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확인한 뒤 심사위원회에서 내용을 심사해 수리·각하 여부를 결정하고, 감사를 진행할 경우 60일 안에 결과를 발표한다.

마이산 북부지역의 가위박물관에는 동서양의 다양한 형태의 가위 1천500여점이 전시돼있다.

lov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14 17: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