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만 년 전 매머드 뼈대 프랑스서 7억원에 낙찰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시베리아에서 발굴된 선사시대 매머드의 뼈대가 프랑스에서 거액에 팔렸다.

17일(현지시간) 라디오 프랑스에 따르면 원형이 거의 그대로 보존된 매머드의 뼈대가 최근 리옹에서 열린 경매에서 54만8천250 유로(7억원 상당)에 낙찰됐다.

높이 3.4m, 길이 5.3m인 이 뼈대는 현재까지 발굴된 매머드 뼈대 중에서도 규모가 큰 편이다. 10년 전 시베리아 북서부에서 한 사냥꾼이 발견했다.

약 1만 년 전에 살았던 매머드의 유골로, 원래 뼈대의 80% 이상이 보존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매머드 뼈대는 프랑스의 방수도료 기업 소프레마가 사들였다. 기업 로고에 매머드를 형상화한 그림을 쓰는 이 회사는 이를 본사 로비에 전시할 계획이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2007년에도 높이 3.8m, 길이 4.87m의 1만5천 년 전 매머드 뼈대가 31만2천 유로(당시 환율로 3억9천만원 상당)에 팔린 적이 있다.

매머드는 480만 년 전부터 4천 년 전까지 존재했던 포유류로, 긴 코와 4m 길이의 어금니를 가진 일종의 코끼리다. 혹한에도 견디게끔 온몸이 털로 뒤덮인 매머드는 마지막 빙하기 때 멸종한 것으로 추정된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17 23: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