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버지들이 일냈다"…김영철·천호진 KBS 연기대상 공동 수상

드라마 풍작 속 분야별 불꽃 튀는 경쟁…시상 5시간 진행

김영철(왼쪽)과 천호진
김영철(왼쪽)과 천호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여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했던 올해 KBS 연기대상은 '두 아버지' 배우 김영철(64)과 천호진(57)에게 돌아갔다.

'아버지가 이상해'의 김영철과 '황금빛 내 인생'의 천호진은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17 KBS 연기대상'에서 다양한 젊은 후보들을 누르고 대상을 차지했다.

김영철은 2000년 '태조 왕건'으로 KBS 연기대상을 받은 이후 17년 만에 두 번째, 천호진은 생애 첫 대상이다.

두 사람은 KBS 주말극에서 이 시대의 아버지상을 각기 다른 개성으로 절절하게 그려내면서 많은 시청자의 심금을 울려 올해 유력한 대상 후보로 꼽혔다.

김영철은 "17년 전 궁예로 사랑받은 기억이 생생한데 또 이렇게 큰 영광을 받았다"며 "'아버지가 이상해' 같이 좋은 작품을 만난 덕분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극 중 아내였던 김해숙 씨, 두 아들 (민)진웅이와 (이)준이, 세 딸 (이)유리, (정)소민이, (류)화영이에게 고맙다"고 인사했다.

천호진은 "이 상을 세상 모든 부모님께 드리겠다. 저도 어느 부모의 아들이다. 아버지께서 몸이 좀 안 좋으신데 빨리 완쾌하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 "진심으로 이 상을 주고 싶은 사람은 아내"라며 "연애할 때 한 약속을 지키는 데 34년이 걸렸다. 당신만 허락하면 다음 생애 또 당신하고 살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남궁민 이유리 정려원
(왼쪽부터) 남궁민 이유리 정려원

이날 시상식에서는 올해 드라마 분야에서 풍작을 이룬 KBS답게 각 분야에서 여러 후보가 불꽃 튀는 경쟁을 펼쳤고, 공동수상도 적지 않았다.

최우수상은 '김과장'의 남궁민과 '아버지가 이상해'의 이유리, '마녀의 법정'의 정려원이 차지했다.

우수상은 '7일의 왕비'의 이동건과 '김과장'의 준호, '완벽한 아내'의 조여정(이상 중편), '다시, 첫사랑'의 김승수와 명세빈, '내 남자의 비밀'의 송창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의 임수향(일일극), '쌈, 마이웨이'의 박서준과 김지원, '고백부부'의 장나라(미니시리즈), '황금빛 내 인생'의 박시후와 신혜선(장편)이 가져갔다.

신인상은 '쌈, 마이웨이'의 안재홍과 '매드독'의 우도환, '학교 2017'의 김세정과 '매드독'·'아버지가 이상해'의 류화영이 받았다.

특별공로상은 고(故) 김영애가 받아 아들 이민우 씨가 대리 수상했다. 시상자로 나선 최강희는 "평생 지지 않을 꽃잎 같은 분이었다"고, 이동건은 "평생을 생명력 넘치는 연기로 감동과 기쁨을 주셨다"고 회고했다.

남궁민, 이유리, 박수홍의 진행으로 무려 5시간가량 생중계한 이날 시상식에서는 팝핀현준-박애리 부부와 아이돌 오디션 '더유닛' 출연자, KBS 드라마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에 참여한 가수들이 축하공연을 선보였다.

다음은 그 외 부문 수상자들.

▲ 청소년 연기상 = 정준원(아버지가 이상해) 이레(마녀의 법정) ▲ 조연상 = 김성오(쌈, 마이웨이) 최원영(매드독) 이일화(김과장·마녀의 법정) 정혜성(김과장·맨홀) ▲ 작가상 = 소현경(황금빛 내 인생) ▲ 네티즌상 = 박서준 김지원(쌈, 마이웨이) ▲ 연작 단막극상 = 여회현(란제리 소녀시대·혼자 추는 왈츠) 라미란(정마담의 마지막 일주일) ▲ 드라마 OST상 = 비투비(쌈, 마이웨이) ▲ 베스트 커플상 = 정려원-윤현민(마녀의 법정) 장나라-손호준(고백부부) 박시후-신혜선(황금빛 내 인생) 류수영-이유리(아버지가 이상해) 남궁민-준호(김과장)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1 02: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