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장 강화 속도내는 일본…전자전 공격기도 도입한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이 전자파를 사용해 적의 방공망과 지휘통신 시스템을 무력화하는 전자전용 공격기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일본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명목으로 북한 미사일 기지 공격이 가능한 순항미사일을 도입키로 하고 호위함 이즈모 등을 항공모함으로 개조하기로 하는 등 전방위적으로 무장 강화에 나서는 모양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국 보잉사의 EA-18G 그라울러 등을 여러 대 도입하기로 하고 올해 말 개정하는 2019~2023년 중기방위력정비계획에 포함할 방침이다.

현재 일본은 전파정보를 수집하는 측정기와 훈련기를 보유하고 있지만 공격기는 보유하고 있지 않다.

EA-18G는 대량의 전파를 발사하는 장치는 물론 적의 레이더를 파괴할 수 있는 미사일도 장착할 수 있다.

EA-18G [AP=연합뉴스 자료사진]
EA-18G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의 전자전용 공격기 도입은 중국이 전자전 등을 담당하는 전략지원본부를 신설하고 전자공격기 배치에 힘을 쏟는 데 따른 대응 측면도 있다.

전수방위(專守防衛·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 행사가 가능)를 채택하고 있는 일본 정부는 적기지 공격은 미국에 의존하고 있다.

집권 자민당 등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들어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론을 계속해서 제기하고 있지만 야당과 시민단체는 반대하고 있다.

전자전용 공격기도 북한 미사일 기지에 대한 공격 능력이 있는 만큼 논란이 예상된다.

EA-18G [AP=연합뉴스 자료사진]
EA-18G [A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1 09: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