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년만에 돌아온 뮤지컬 '닥터 지바고'…류정한·박은태 주역

뮤지컬 '닥터 지바고' 주인공에 캐스팅된 류정한(좌)과 박은태 [오디컴퍼니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러시아 혁명의 격변기를 살아간 의사이자 시인 '유리 지바고'의 삶을 그려낸 뮤지컬 '닥터 지바고'가 오는 2월 27일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개막한다.

배우 홍광호와 조승우 등이 참여했던 2012년 공연 뒤 6년 만의 재공연이다.

매튜 가디너가 연출로 참여해 작품을 새롭게 매만졌다.

'닥터 지바고'는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던 러시아 작가 파스테르나크의 동명 소설을 무대로 가져온 것으로, 1900년대 초 러시아 혁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젊은 의사 유리 지바고와 간호사 '라라'의 운명적인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올해 공연의 유리 지바고 역에는 배우 류정한과 박은태가 더블 캐스팅됐다.

지바고의 연인 라라 역은 조정은과 전미도가 번갈아 연기한다.

제작사 오디컴퍼니는 "무엇이 옳은지 그른지조차 판단하기 어려운 혼돈 속 나약한 인간을 강인하게 만들어주는 운명적 사랑의 힘을 보여주고 싶다"고 소개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4 09: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