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사부터 청까지…1천 페이지에 담은 중국인의 심미문화

中 학자들 쓴 '동아시아 미의 문화사' 국내 출간

중국 자금성
중국 자금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선사시대부터 청에 이르기까지 중국인들이 창조하고 추구해온 '아름다움'을 조명한 책이 국내에 번역돼 나왔다.

신간 '동아시아 미의 문화사'(성균관대 출판부 펴냄)는 천옌·랴오쥔·이핑처·왕샤오수 등 네 중국 학자가 쓴 '중국심미문화간사'(2007)를 번역한 것이다.

'간사'라는 이름이 붙은 것은 네 필자가 각각 집필한 '중국심미문화사' 4권을 축약했기 때문이다.

4권의 축약본임에도 국내판 두께가 1천 장을 훌쩍 넘고, 책이 다루는 시간과 장르는 방대하다.

암각화와 도기에서부터 갑골문, 청동기, 악기, 그릇, 전설, 악무, 무덤, 민가, 시, 서예, 조소, 건축, 복식, 차, 도자, 회화, 전각, 조경 등 거의 모든 심미 영역을 연구 대상으로 삼았다.

책은 시대별로 미적 특성과 추이를 소개하면서 당대 심미 문화, 심미관을 파고든다. 저자가 말하는 '심미 문화'는 비물질 형태의 사회적 존재이자, 사람들에게 정신적 쾌락을 불러일으키는 것이다.

신령을 숭배한 시대인 선사시대부터 출발한 책은 유불의 조화·고금의 균형·남북의 소통 등을 통해 심미 문화 자체가 도약한 위진 남북조, 강렬한 반항성과 풍부한 포용성, 우아와 통속의 조화를 특징으로 하는 원 등을 거쳐 청대에 다다른다.

가장 흥미로운 시대는 시가부터 건축까지 모두 성숙하고 완벽한 형태를 나타내기 시작했고 다양한 예술 유파의 형성과 함께 거장들이 출현했던 당 시대다.

역사나 미술사의 단순한 소개가 아닌, 당대 전반적인 사회 문화 영역을 들여다볼 수 있게 도와주는 책이다.

책임 번역자인 신경근 성균관대 동양철학과 교수는 "중국 어디를 가서 심미 대상을 만나더라도 '묻는 만큼 보인다'와 '아는 만큼 보인다'의 종합을 거둘 수 있는 책"이라고 설명했다.

역자들은 책에 인용된 원전을 일일이 확인해 출처를 밝혔으며 원서에 없던 1천여 개의 주석도 별도로 달았다.

신정근·박만규·서희정·황미옥 옮김. 1092쪽. 6만 원.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4 10: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