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네시아도 가짜뉴스와 전쟁…사이버대응 전담기관 창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터넷을 통한 이슬람 극단주의와 가짜뉴스 확산에 골치를 앓던 인도네시아가 사이버 대응 전담기구를 신설했다.

4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전날 국가사이버암호청(BSSN)을 신설하고 조코 스티아디 전 국가암호기구(LSN) 의장을 초대 청장으로 임명했다.

BSSN은 인터넷을 통한 국내외 테러조직의 추종자 모집과 정보 교환을 차단하고, 종교적 관용과 다원주의를 무너뜨리는 증오 발언과 가짜뉴스를 걸러내는 역할을 하게 된다.

스티아디 청장은 "우리는 사이버 공간을 통제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테러리스트를) 찾아내는데 더해 그들의 네트워크에 침입할 수도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제발전과 함께 인터넷 보급률이 급증하면서 인도네시아에선 소셜네트워크(SNS)를 이용한 이슬람 극단주의의 전파와 가짜뉴스 확산이 심각한 문제가 돼 왔다.

2016년 말에는 중국계 기독교인인 바수키 차하야 푸르나마(일명 아혹) 전 자카르타 주지사의 재선을 막으려는 무슬림 과격파가 조작한 동영상 때문에 대규모 폭력시위가 벌어져 1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다쳤다.

이들은 같은 해 12월에는 중국인이 농작물을 고사시키는 세균을 인도네시아에 퍼뜨렸다는 등 루머를 퍼뜨려 중국 정부의 우려를 자아내기도 했다.

아혹 전 주지사는 결국 재선에 실패했다.

이처럼 무슬림 과격파가 득세하자 이슬람국가(IS) 추종자를 비롯한 테러조직들이 준동하면서 인도네시아 곳곳에선 크고 작은 테러가 잇따르고 있다.

실제 인도네시아에서 체포·사살된 테러 용의자의 수는 2015년 73명에서 2016년 163명, 2017년 170명으로 급증세를 보였다. 이에 인도네시아 정부는 경찰 대테러 특수부대를 700명에서 1천300명으로 대폭 증원하기로 했다.

다만, 현지 일각에선 사이버 공간에 대한 정부의 감시가 사생활 및 인권 침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인도네시아에선 2억6천만 인구의 약 40%만이 인터넷을 사용하지만, 스마트폰 보급의 영향으로 인터넷 사용 비율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다.

2018년 1월 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시내의 카페에서 한 현지인 남성이 노트북을 이용해 인터넷에 접속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4 12: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