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공항 제2터미널'로 이전하는 대한항공…항공사 배치 기준은

환승 편의·운송규모 등 고려 '스카이팀' 제2터미널에 둥지
전문가 "터미널별로 항공동맹체 배치해야 효율성 제고"

인천국제공항 1월 18일 공식 개장
인천국제공항 1월 18일 공식 개장[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오는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개장함에 따라 제1여객터미널에 함께 있던 양대 국적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이 각각 제1·2터미널로 분리 배치된다.

제2터미널은 대한항공을 비롯해 항공동맹체 '스카이팀' 소속 항공사인 KLM, 에어프랑스, 델타항공 등 항공사 4개사 전용으로 사용된다.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한 나머지 항공사는 기존 제1터미널을 그대로 쓴다.

한 지붕 아래 있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분리 배치한 것은 터미널의 수용 능력과 각 항공사 운송실적, 환승 편의와 운영 효율성 등을 고려한 조처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관계자는 터미널별 항공사 배치에 대해 "여객 분담률과 환승 편의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항공사 운송실적 등을 고려했을 때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양대 국적 항공사를 제1·2 터미널에 분산 배치해야 터미널의 혼잡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들 국적 항공사가 속한 항공동맹체를 함께 묶어 배치해야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게 인천공항공사의 얘기다.

실제 지난해 기준 대한항공의 연간 이용여객은 약 1천680만 명으로 전체 운송실적의 약 27%를 차지했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약 1천196만 명으로 전체 운송실적의 약 20%에 달했다.

대한항공 인천공항 제2터미널 프리미엄 서비스 제공
대한항공 인천공항 제2터미널 프리미엄 서비스 제공인천공항 제2터미널 대한항공 퍼스트 클래스 라운지 홀 예상도. [대한항공 제공=연합뉴스]

다만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모두 제2터미널로의 이전을 희망했으나 운송규모, 환승 증대 기여 효과, 여객 편의, 운영효율 제고 등 항목을 평가한 결과 대한항공이 더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단 대한항공의 제2터미널 이전이 결정되자 환승 여객 편의를 고려해 에어프랑스와 KLM, 델타 등 3개 외항사의 배치가 추가로 결정됐다.

이들은 대한항공과 같은 항공동맹체인 스카이팀 소속으로 대한항공과의 환승 실적 상위 1∼3위를 차지하는 항공사들이다.

대한항공 등 4개사를 제외한 다른 스카이팀 항공사는 제2터미널과의 환승 편의성을 고려해 탑승동에 배치됐다. 탑승동은 제2터미널 4단계 확장공사가 완료되는 2023년부터는 저비용항공사(LCC) 전용 터미널로 운영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제2터미널의 경우 일부 스카이팀 외항사를 전략 배치하고 터미널 증축 시 스카이팀 전체를 제2터미널로 옮겨 환승 편의를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제1터미널은 아시아나항공이 속한 항공동맹체인 '스타얼라이언스' 소속 항공사들과 기타 항공사들 위주로 운영된다.

공사 관계자는 "항공동맹체끼리 공동운항(Code Share)을 하고 환승이 연결되는 경우도 많아 항공동맹체를 묶어서 터미널 배치를 하는 것은 전 세계 공항의 공통된 트렌드"라고 설명했다.

공동운항은 특정 노선에 취항 중인 항공사가 다른 항공사와 좌석을 일정 비율 공유해 노선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것을 말한다.

이어 "터미널 내 배치에서 자국 항공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적 항공사에 좋은 위치를 배려해주고 나머지 외항사를 배치하는 것이 관례"라고 설명했다.

방장규 한국교통대 항공운항학과 교수도 이 같은 항공사 배치에 대해 "예약 부도 행위인 '노 쇼'(No Show)가 발생하거나 여객기에 문제가 생겼을 때 항공동맹체끼리 대응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라며 "터미널의 혼잡을 방지하고 고객의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는 측면에서도 이로운 점이 있다"고 평가했다.

대한항공이 제2터미널로 이동함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제1터미널 서편에서 동편으로 이동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리모델링 공사를 거쳐 2월 말께 대한항공이 빠지는 자리로 이동할 예정"이라며 "제1터미널 서편에서 동편으로 이동함에 따라 얻게 되는 장점도 많다"고 설명했다.

여객기가 활주로 착륙 후 게이트까지 이동하는 거리가 짧아져 유류비가 절감되고 출입국 수속에 걸리는 시간이 단축된다는 것이다. 또, 각종 편의시설과 접근성도 향상될 것으로 아시아나항공 측은 설명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5 07: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