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종 미스터리' 말레이 MH370기 해저수색 곧 재개

말레이시아항공 MH370편 실종 3주년인 작년 3월 8일 베이징의 외교부 부근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실종자 가족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39명과 함께 3년여전 '증발'…이번엔 노르웨이 탐사선 도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항공 역사상 최악의 미스터리로 꼽히는 말레이시아 항공 MH370편에 대한 해저 수색이 조만간 재개될 전망이다.

4일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미국 해양탐사업체인 오션 인피니티는 지난 2일 노르웨이 선적의 탐사선 '시베드 콘스트럭터'호가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빈 항을 출항했다고 밝혔다.

시베드 콘스트럭터 호는 이달 중순께 인도양의 MH370편 실종 구역에 도착할 예정이다.

오션 인피니티는 자비로 MH370편에 대한 수색을 진행하되 추락한 항공기를 찾아낼 경우 비용을 보전받는 조건으로 말레이시아 정부와 협상을 진행해 왔다.

압둘 아지즈 카프라위 말레이시아 교통부 차관은 "협상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오션 인피니티는 협상이 타결되는 대로 인도양에 가라앉은 MH370편의 동체를 찾기 위한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MH370편은 2014년 3월 8일 승객과 승무원 등 239명을 태우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이륙해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향할 예정이었으나 돌연 인도양으로 기수를 돌린 뒤 그대로 실종됐다.

해당 여객기에는 중국인 154명을 비롯해 대만,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호주, 프랑스, 미국, 뉴질랜드, 캐나다, 러시아, 이탈리아 등 14개국 국적의 승객이 타고 있었다.

말레이시아와 호주, 중국 등 3개국은 항공사고 사상 최대 규모인 1억5천만 달러(약 1천600억 원)를 들여 3년에 걸쳐 호주 서쪽 인도양 12만㎢ 권역을 샅샅이 훑었지만, 실종기를 찾지 못한 채 작년 초 수색을 중단했다.

하지만 이후 기존 수색구역의 바로 북쪽 해상에서 항공기 잔해로 의심되는 부유물이 떠 있었던 사실이 위성영상으로 확인되면서 관련국들은 수색을 재개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아왔다.

2015년 1월 30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승객들이 창밖에 주기된 말레이시아 항공 소속 여객기를 바라보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4 13: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