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AI 항공정비 사업 정착 '범도민 지원체제' 갖춘다

경남도 "조만간 범도민 총괄협의체 출범"…부지 보상, 법인 설립 등 지원방안 논의

항공MRO 범도민 실무협의회
항공MRO 범도민 실무협의회[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지난달 정부가 지원하는 항공정비(MRO) 사업자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새해부터 민관이 머리를 맞대 체계적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경남도는 5일 도정회의실에서 항공MRO 사업의 체계적 지원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에는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박성재 사천시 부시장, 송호철 KAI MRO 실장, 배은희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장, 우제성 한국공항공사 사천지사장, 권진회 경상대 기계항공정보융합공학부 교수, 황태부 사천항공우주클러스터 회장, 박종순 사천시민참여연대 대표, 김상문 사천읍 용당1리 마을이장 등 20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앞으로 항공MRO 사업을 구체화하고 역할을 분담함으로써 항공MRO 사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조만간 도, 도의회, 사천시, KAI, 전문가, 시민단체, 주민대표 등이 참여하는 '항공MRO 범도민 총괄협의체'를 구성한다.

총괄협의체는 항공MRO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부지 보상, MRO 전문법인 설립 등 항공MRO 사업 추진에 필요한 과제 해결방안을 지원한다.

기관별로는 경남도가 총괄협의체 구성과 운영을 맡아 MRO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재정적 지원과 MRO 산단 승인, 항공정비 인력 양성 등에 행·재정적 지원을 한다.

도의회는 집행부 예산 확보와 도민 공감대 형성에 힘을 보탠다.

사천시는 MRO 사업지 개발을 위한 신속한 보상협의와 산단계획 수립을 추진하고, KAI는 전문법인 설립과 정비인력 채용을 담당한다.

지역단체와 주민대표, 지원기관, 전문가들은 지역에서 항공MRO 사업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원활한 부지 보상 등 전반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도록 지원한다.

경상대는 항공MRO 인력양성을 위해 MRO 학과 설립을 검토할 방침이다.

MRO 산단 사업부지
MRO 산단 사업부지

이러한 지원방안에 따라 도는 올해 상반기에 MRO 전문법인을 설립하고 1단계로 사천시 사천읍 용당리 일대에 86억원을 들여 3만㎡ 규모 MRO 산단을 조성한다.

이 산단에는 종합격납고가 들어서 기체 정비를 시작하게 된다.

이후 3단계에 걸쳐 2027년까지 31만2천㎡까지 산단을 확대, 각종 항공보조기기 정비까지 수행한다.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은 "항공MRO사업으로 2만여명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수입대체효과 1조6천800억원, 생산유발효과 5조4천억원 등 부가적인 경제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범도민 역량을 결집하는 총괄협의체를 구성, 항공MRO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경남이 항공산업 메카로 자리 잡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5 16: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