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신형 핵폭격기 'Tu-160M2' 이달 말 첫 시험비행"

옛 소련 생산 Tu-160 대폭 개량…美 B1-B '랜서' 능가 평가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전략 핵잠수함과 함께 러시아의 '핵전력 삼각체계'(nuclear triad)에 속하는 장거리 전략폭격기 개량형인 투폴례프(Tu)-160M2 시제기가 이달 말 첫 시험비행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5일(현지시간) 알려졌다.

Tu-160M2는 옛 소련 시절인 1980년대에 처음 생산된 초음속 전략폭격기 Tu-160을 대폭 개량한 신형 전략폭격기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로고진 러시아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Tu-160M2를 제작한) 투폴례프 설계소가 폭격기를 예상보다 더 이른 1월 말 띄우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당초 Tu-160M2의 첫 시험비행은 올해 2월로 예정돼 있었다.

Tu-160M2는 최첨단 항법장치, 센서, 운영 소프트웨어, 교신체계, 능동위상배열 레이더 등을 갖췄다.

장착 무기론 2천700∼5천㎞ 거리에서 전략 목표를 정밀타격할 수 있는 핵탄두 적재 Kh-101이나 Kh-102 공대지 순항미사일을 여러 발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존하는 항공기용 터보팬 제트 엔진 가운데 가장 강력한 최첨단 'NK-32' 개량형을 장착해 기존 Tu-160 기종보다 항속거리가 최소 1천㎞ 이상 늘어났다. 최고 비행고도와 무기 탑재량도 각각 21㎞와 45t인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는 Tu-160M2 기종에 대한 다양한 시험 과정을 거친 뒤 오는 2021년부터 양산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러시아 공군은 매년 3대씩 모두 50대가량을 도입할 예정이다.

옛 소련 투폴례프 설계국이 개발한 Tu-160 전략폭격기는 애프너버너(재연소장치)를 사용하는 NK-32 엔진 4개를 장착하고 가변익을 채택, 외형상으로는 미 공군의 대표적인 전략폭격기 B1-B '랜서'와 흡사하다.

그러나 최고속도가 마하 1.8(2천200㎞)이나 되는 데다 항속거리도 1만4천㎞나 돼 중간급유 없이 미국 본토까지 타격이 가능하다.

또 핵탄두 탑재 미사일과 재래식 폭탄 등 무기도 40t이나 실을 수 있고, 능동형 전파방해장치(ECM), 플레어 발사장치 등을 갖춰 성능에서는 B1-B를 능가한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시리아 내전에 군사 개입한 러시아는 2015년 11월 Tu-160 폭격기로 순항미사일을 발사해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근거지를 초토화하는 위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현재 러시아는 16대의 Tu-160기를 보유하고 있지만 노후화 등의 문제로 실제로는 절반인 8대가량만 임무 수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아 내전에서 순항미사일을 발사하는 러시아의 Tu-160 전략폭격기[EPA=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6 00: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