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첫 국산 초음속 공대지미사일 개발…군국주의화 가속

마하3 이상 속도 ASM-3, 내년 양산 시작…사이버 방위에 AI 도입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이 첫 자국산 초음속 공대지미사일인 ASM-3의 개발을 완료하고 내년부터 양산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7일 보도했다.

방위성은 지난 2003년 이후 390억엔(약 3천666억원)을 투입해 이 미사일의 개발을 시작했다. 작년 7월까지 15회에 걸쳐 발사 실험을 실시하고 같은 해 연말 분석을 마쳤다.

ASM-3은 사거리가 100여㎞로 길지 않은 편이지만, 신형 제트엔진을 탑재해 마하3 이상의 속도를 낸다. 항공자위대의 F2 전투기에 배치될 전망이다.

일본은 중국을 겨냥해 외국 함정이 외딴섬에 접근하는 것을 막고 거점이 되는 섬의 탈환작전을 수행하는 능력을 갖추겠다며 공대함(空對艦)·공대지(空對地) 미사일 개발·도입에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

사거리가 1천㎞인 '장거리 대함미사일'(LRASM), 사거리 900㎞ 이상의 순항미사일 재즘-ER, 사거리 300㎞의 '조인트 스트라이크 미사일'(JSM) 등 외국산 미사일을 도입할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적 함정을 타격하는 장거리 대함미사일(LRASM)
적 함정을 타격하는 장거리 대함미사일(LRASM) [록히드마틴 홈페이지 캡처]

일본 정부는 도서 방위 강화를 명분으로 올해년도 예산에 초음속으로 활공하는 공격형 무기인 고속활공탄의 연구비로 100억엔(약 940억원)을 투입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런 미사일·무기의 개발·도입의 명분으로 '외딴섬 방어'를 들고 있지만, 장거리 공격이 가능한 만큼 북한 등 적을 공격하려는 의도를 갖고 도입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짙다.

일본은 '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을 행사한다'는 '전수방위(專守防衛)' 원칙을 가지고 있는데, 미사일 도입을 계기로 이를 폐기하고 자위대에 적(敵) 기지 공격 능력을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는 예측이 많다.

방위성 간부는 "외딴섬의 방어에는 함선의 접근을 막거나 반격하는 데 쓰일 미사일의 성능이 중요하다"며 "세계의 흐름에 뒤처지지 않게 하려면 성능 향상을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은 미사일 개발과 함께 사이버 공간에서의 방위력 강화에도 힘을 쏟아 사이버 방위대의 정보 통신 네트워크를 방어하는 시스템에 인공지능(AI)를 도입할 방침도 가지고 있다.

AI의 딥 러닝(심층학습) 기능을 통해 악성 바이러스 공격의 분석을 효율화하겠다는 것이다.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내년부터 2년간 AI의 사이버 방위 적용 관련 연구를 실시할 것이라며 2019년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2021년 운용을 개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아베 "국민 지키기 위해 방위력 강화…대북 대응에 의연한 외교할 것"
아베 "국민 지키기 위해 방위력 강화…대북 대응에 의연한 외교할 것"(도쿄 AP/교도통신=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4일 "기존의 연장선상이 아니라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정말로 필요한 방위력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미에(三重) 현 이세(伊勢) 시에 있는 이세신궁을 참배한 뒤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북 대응에 대해선 "정책을 변경시키기 위해 의연한 외교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사진).
bulls@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7 10: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