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첫 우주왕복선 지휘 미국 우주비행사 존 영 별세

제미니·아폴로·우주왕복선 등 나사 3개 우주 프로그램 모두 경험한 유일한 인물

존 영 [로이터=연합뉴스]
존 영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여섯 번의 우주비행 기록을 보유한 미국의 우주비행사 존 영(87)이 지난 5일(현지시간) 휴스턴에 있는 자택에서 폐렴 합병증으로 별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6일 보도했다.

1930년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난 영은 조지아공과대학에서 항공엔지니어링 학위를 받은 뒤 해군에 입대했다. 시험비행조종사 학교를 졸업한 뒤 1962년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에 들어갔다.

영은 달에 착륙한 아홉 번째 지구인이자 1960년대 제미니 프로그램에서 아폴로 계획을 거쳐 1980년대 우주왕복선 프로그램까지 나사의 3개 우주 프로그램을 모두 경험한 유일한 우주비행사다.

1965년 제미니 3호를 타고 처음 우주비행에 나선 영은 1972년 네 번째 비행에서 아폴로 16호를 타고 달에 착륙했다.

그는 이때 달 표면의 데카르트 고원에서 돌과 흙 샘플을 채취하고, 월면이동차(lunar rover)를 타고 스푸크 분화구 등을 돌아다니기도 했다.

제미니 3호를 타고 우주에 나갔을 때 콘비프를 넣은 호밀빵 샌드위치를 숨겨 나갔던 일이 들통나면서 질책을 받기도 했다.

영은 나사의 첫 우주왕복선인 컬럼비아호의 선장을 맡아 다섯 번째와 여섯 번째 우주 비행을 성공리에 마쳤다.

컬럼비아호를 타고 있는 존 영(오른쪽) [AFP=연합뉴스]
컬럼비아호를 타고 있는 존 영(오른쪽) [AFP=연합뉴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존은 좋은 친구 이상이었다"면서 "두려움을 모르는 애국자였고, 그의 용기와 헌신은 중요한 시기에 우리 나라의 발견의 지평을 넓히는 데 도움을 줬다"고 애도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7 15: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