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AI, 태국에 항공기 T-50TH 납품…6천600㎞ 직접 비행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태국에 초음속 항공기 T-50TH의 납품을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T-50TH 두 대는 이날 오전 9시께 경남 사천에서 출발해 대만·필리핀 등을 경유, 태국 타클린 공군 기지까지 직접 날아간다. 총 비행거리는 6천658㎞에 달하며 비행시간은 12시간이다.

이번 납품은 KAI가 2015년 태국 정부와 체결한 1억1천만 달러 규모의 T-50TH 4대 수출 계약에 따라 이뤄졌다. 나머지 두 대는 오는 3월 인도된다.

KAI는 지난해 7월 태국과 T-50TH 8대 2억6천만 달러 규모의 추가 수출 계약도 체결했다.

KAI가 이 같은 페리 비행(Ferry Flight)을 통해 항공기를 납품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2014년 인도네시아 T-50i 16대를 처음으로 페리 비행 납품했으며, 2015년에는 필리핀 FA-50PH 12대도 같은 방식으로 인도했다.

KAI는 "페리 비행은 예상치 못한 기후변화 등에 직면할 수 있고 군용기가 다른 나라 영공을 통과해야 하는 등의 어려움이 따르지만 시간과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며 "아울러 항공기의 안전성을 고객에게 담보해 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고 밝혔다.

T-50TH는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현재 태국 공군이 운용하는 체코산 L-39 고등훈련·전술 입문기를 대체하게 된다.

T-50 계열 항공기는 2011년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중동, 동남아 등에 모두 64대(29억 달러 규모)가 수출됐다. 현재 미국, 보츠와나, 아르헨티나 등에서도 추가 수출이 추진되고 있다.

T-50TH가 이륙하는 모습. [KAI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8 13: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