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플, 어린이 폰중독 책임론에 화들짝…"새 기능 강구"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애플이 어린이의 스마트폰 중독에 책임론이 불거지자 즉각 성명을 내고 "새로운 기능을 강구 중"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8일(이하 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애플은 늘 어린이들을 주의 깊게 대해 왔다"면서 "어린이에게 영감, 즐거움, 가르침을 주는 동시에 부모에게는 온라인에서 자녀를 보호하도록 돕는 강력한 성과들을 창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애플은 특히 "우리는 앞으로 새로운 기능과 개선점을 선보일 계획"이라면서 "이를 위해 컴퓨터 기능을 추가하고, 이들 기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이어 부모들에게 각 아이폰의 '설정'(Settings)에서 앱 설치 및 삭제, 앱 구매 통제, 웹사이트 접속 제한 등을 허용하는 기능을 제공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앱스토어를 포함한 콘텐츠 공간에서 포르노 같은 폭력물을 차단하고, 사용자가 나이에 적합한 음악, 영화, 노래를 찾도록 표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애플의 대응은 앞서 미국의 큰손 투자자들이 애플을 상대로 어린이 보호 방안을 강화하라고 촉구한 직후 나온 것이다.

미국의 행동주의 펀드 자나 파트너스(Jana Partners)와 캘리포니아주 교직원 퇴직연금(CalSTRS·캘스터스)은 지난 6일 애플에 편지를 보내 부모가 더 쉽게 자녀의 스마트폰 이용을 통제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을 검토하라고 요구했다.

애플은 "우리는 우리 제품이 어떻게 쓰이는지, 사용자와 주변인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책임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특히 어린이 보호와 관련해서는 고객 기대를 충족할 뿐만 아니라 이를 넘어서고자 헌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9 15: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