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수원, 빅데이터로 원전 고장 예측…"세계 최초 구축"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은 세계 최초로 원자력발전소 핵심설비의 고장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예측진단은 터빈과 고정자냉각수펌프 등 원전 핵심설비가 고장 나기 전에 이상 상태를 감지해 조치하는 게 목적이다.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시스템은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 기존에 원전마다 개별적으로 운영했던 감시시스템을 온라인으로 연계한다.

한수원은 이 시스템을 통해 원전 24기의 핵심설비 1만6천대의 고장 가능성을 사전에 예측하고 선제적인 정비를 통해 고장을 줄이고 원전 안전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수원은 우선 오는 8월 핵심설비 1만6천대 중 240대에 대한 자동예측진단 시스템을 도입하고 2020년 5월까지 전체 1만6천대 설비에 대한 시스템 구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달 말 대전에 있는 한수원 중앙연구원에 '통합예측진단센터'를 가동한다.

이번 사업에는 총 400억원이 투입된다.

한수원은 세계 최초로 이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세계 원전시장에서 기술적 우위를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종호 한수원 기술본부장은 "기존 예측정비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더욱 정확하고 신속한 진단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핵심설비 예측진단 시스템은 원전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한수원 중앙연구원 CMD(Centralized Monitoring & Diagnosis, 통합감시 및 진단)센터에서 직원들이 원자력발전소 설비의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한수원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1 10: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