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혼자서 227㎏ 나른다…보잉, 대형 화물 드론 공개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세계 최대 민간항공기 제조업체인 보잉이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화물 드론(무인 비행기)을 처음 공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잉 홈페이지 캡처]
[보잉 홈페이지 캡처]

보잉은 이날 홈페이지에 게재한 성명을 통해 전기로 움직이는 무인 화물 항공기(CAV)의 첫 비행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CAV는 수직이착륙이 가능할뿐더러 한 번에 500파운드(227㎏)까지 나를 수 있다. 길이는 4.57m, 폭 5.49m, 높이 1.22m, 무게 747파운드(339㎏)이다.

보잉은 미래 항공우주 운송수단으로서 회사의 자율비행기술을 시험하기 위해 CAV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또 CAV의 디자인과 제작에 3개월도 걸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스티브 노들런드 보잉 부사장은 "새로운 CAV 프로토타입은 자율 화물 운송 및 배달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보잉의 CAV 공개는 다른 항공업체들이 전기 항공기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나왔다.

앞서 보잉의 경쟁업체인 에어버스는 롤스로이스, 지멘스와 손잡고 전기 여객기 개발 프로젝트인 'E-Fan X'에 착수한다고 지난해 11월 밝혔다.

[보잉 홈페이지 캡처]
[보잉 홈페이지 캡처]

보잉과 제트블루도 지난해 10월 시애틀에 본사를 둔 전기 하이브리드 항공 스타트업인 주넘(ZUNUM)과 함께 오는 2022년까지 통근용 전기 여객기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해 화제를 모았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1 16: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