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군 최초 '부부 비행대장' 탄생…조종사 김동우·이인선 소령

공사 51기 동기…KF-16 전투기·CN-235 수송기 조종 임무 수행

공군 비행대장 부부 김동우 소령(왼쪽)과 이인선 소령(오른쪽)
공군 비행대장 부부 김동우 소령(왼쪽)과 이인선 소령(오른쪽)[공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우리 공군 사상 최초의 부부 비행대장이 탄생했다.

12일 공군에 따르면 충북 충주에 있는 제19전투비행단 155대대 비행대장 김동우(38) 소령과 경남 김해 제5공중기동비행단 비행대장 258대대 이인선(38) 소령은 결혼 14년 차의 부부다.

이 소령이 작년 11월 먼저 비행대장에 임명됐고 김 소령은 12월 아내의 뒤를 이어 비행대장이 됐다.

비행대장은 비행대대에서 대대장(중령) 바로 아래 직책으로, 항공작전과 훈련을 지휘하고 조종사 교육훈련을 감독한다. 전투비행대대의 경우 운용 전투기는 약 20대다.

비행대장의 역할이 막중한 만큼, 공군은 비행대장을 뽑을 때 근무 경력, 성적, 리더십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공사 51기 동기인 두 사람은 비행훈련을 마치고 2005년 결혼해 부부 조종사가 됐다.

KF-16 전투기 조종사인 김 소령은 비행시간이 1천540시간으로, 한미 공군의 대규모 항공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에 여러 번 참가했다. CN-235 수송기 조종사인 이 소령은 공지합동작전학교 공수작전 교관, 공사 군사작전 교관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 이 소령의 비행시간은 2천250시간이다.

항상 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하는 두 사람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 보통 부부보다 훨씬 부족하다. 13년의 결혼 기간 중 두 사람이 따로 지내야 했던 기간은 9년이나 된다.

2010년에는 아들이 태어났지만, 아이를 돌볼 시간이 없어 육아는 경북 경주의 이 소령 어머니에게 맡겨야 했다. 지금도 부부와 아들이 뿔뿔이 흩어져 있어 주말에만 한자리에 모인다. 그러나 두 사람은 부부애뿐 아니라 전우애로 모든 어려움을 이겨내고 있다.

이 소령은 "부부 조종사로서 일과 가정을 함께 꾸려나가는 데 어려움이 많았지만, 서로 이해하고 배려하며 조종사라는 자부심으로 위기를 극복해왔다"며 "아들에게는 자상하고 모범이 되는 부모가, 비행대장으로서는 후배 조종사들과 함께 호흡하며 고민하는 선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2 08: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