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미, '거지소굴' 발언에 자유의 여신상에 적힌 시 인용

"이 나라의 위대함은 그 다양성에 있다"…트럼프 우회 비판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미와 아프리카 국가를 '거지소굴(Shithole)'이라고 비하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자유의 여신상에 새겨진 시(詩)를 인용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에둘러 비판했다.

코미 전 국장은 이날 트위터에서 자유의 여신상 받침대에 새겨진 엠마 래저루스의 시 '새로운 거상(New Colossus)'에서 "고단하고 가난한, 자유로이 숨 쉬고자 하는 군중이여, 내게로 오라"는 유명한 구절을 인용했다.

코미는 이어 "이 나라의 위대함과 진정한 특별한 능력은 그 다양성에 있다"고 강조했다.

자유의 여신상
자유의 여신상

자유의 여신상은 미국 이민 시대 초기에 '아메리칸 드림'을 안고 뉴욕항에 들어오는 이민자들이 가장 먼저 보게 되는 상징물인 동시에 미국의 독립을 기념하는 자유, 민주주의, 인권, 기회의 상징이다.

코미 전 국장은 자유의 여신상 정신을 기리는 시를 인용함으로써 트럼프 대통령이 인권과 민주주의의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는 취지의 우회적 비판을 가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여야 상·하원의원 6명과 이민 문제를 논의하면서 "왜 거지소굴 같은 나라들에서 이 모든 사람이 여기에 오도록 받아줘야 하느냐"고 말했다고 보도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이런 단어를 쓴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3 00: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