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남역 '맛의 거리', 보행자 우선도로로 지정

강남역 맛의 거리에 생긴 보행자 우선도로
강남역 맛의 거리에 생긴 보행자 우선도로 [강남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 강남역 '맛의 거리'(신논현역∼CGV 강남점 구간)에 보행자 우선도로가 생겼다고 강남구가 14일 밝혔다.

보행자 우선도로는 보행자와 차량이 함께 이용하되, 보행자의 안전과 편의를 먼저 고려하는 폭 10m 미만의 도로다.

강남구 최초의 보행자 우선도로인 '맛의 거리'는 극장, 음식점, 쇼핑몰 등이 몰려 있어 관광객과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강남구는 보도와 차도의 구분을 없애고, 도로 디자인에 변화를 줘 운전자의 서행을 유도했다. 제한 속도는 30km/h로 낮췄다.

차량이 교차로에 접근할 때 광센서가 차량 전조등 빛을 인식해 도로 좌우로 적색 LED 등이 깜빡이는 '교차로 알림이'도 설치했다. 강남대로에서 유입되는 차량과 보행자 2천여 명(오후 7∼9시 기준)이 혼잡하게 뒤얽힌 거리 특성을 고려한 조치다.

강남구는 올해는 CGV 강남점∼강남역 구간을 보행자 우선도로로 조성할 예정이다.

신동명 강남구 교통정책과장은 "신논현역에서 강남역 구간까지 이면도로 전 구간이 새로운 디자인으로 포장되면 도시 미관은 물론 보행자 안전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