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상화폐 거래 '자제령' 증권 유관기관 확산

한국거래소 12일 전직원에 '거래 자제' 문자메시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임은진 기자 = 정부나 금융당국에 이어 한국거래소 등 증권 유관기관에서도 직원들의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를 막기 위한 '자제령'이 확산되고 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거래소는 지난 12일 경영지원본부장 명의로 전 직원들에게 가상화폐 거래를 삼가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거래소는 이 메시지에서 "자본시장을 안정적으로 관리·운영할 책임이 있는 거래소 직원이 투기적 성향이 매우 강한 가상통화 거래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자제해 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거래소는 국내 증시를 총괄 관리하고 자본시장 감시·감독 역할도 맡는 공직 유관단체라는 점에서 임직원이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보고 이런 지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한국거래소의 한 고위 임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거래소 임직원이 가상화폐 거래를 피해야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며 "다만 임직원들의 주식거래는 자본시장법으로 어느 정도 통제를 받는 데 비해 가상화폐 거래는 규제 장치가 없다는 점에서 따로 공지한 것"이라고 말했다.

거래소의 이러한 조치는 정부와 금융당국의 최근 기류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등은 소속 직원들에게 근무시간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고 근무시간 외에도 되도록 거래를 자제하라는 내용의 지침을 내렸거나 조만간 공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가상화폐 거래 '자제령'은 다른 증권 유관기관으로도 확산할 조짐이다.

금융 공공기관인 한국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원래 근무시간에는 주식거래를 자제하도록 하는데 가상화폐와 관련된 제한은 아직 없다"며 "금융당국에서 내부 단속에 나선 만큼 우리도 비슷한 지침이 내려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직 유관단체인 한국증권금융은 내부망에 가상화폐 거래의 부작용을 다룬 뉴스를 게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직원들이 가상화폐 거래를 자제하도록 이미 간접적으로 유도하고 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07: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