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몰카찾는 '여성보안관' 뜬다… 점검 원하면 서울시에 신청하세요

서울시 여성안심보안관이 몰래카메라 점검을 하는 모습
서울시 여성안심보안관이 몰래카메라 점검을 하는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지하철역 화장실과 수영장 등 공공시설 위주로 하던 몰래카메라 점검을 올해부터 쇼핑몰, 공연장, 대학 등 다수가 이용하는 민간 시설·기관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몰카 점검을 원하는 시설·단체가 신청하면 여성안심보안관을 현장에 보내 점검을 진행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서울시는 2016년 8월부터 공공시설 내 불법 촬영장비를 적발하는 여성안심보안관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점검을 원하는 시설은 이메일(women@seoul.go.kr)로 신청하면 된다. 건물주나 시설관리인의 동의가 있어야 하며, 가정집 등 개인 영역은 점검하지 않는다.

몰카 자체 점검을 원하는 민간 시설·기관에는 전자파 탐지 및 적외선 탐지장비를 무료로 빌려준다.

숙박예약 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하는 업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숙박업소 내 불법촬영장비 설치 예방 활동도 벌이기로 했다.

앱 운영업체가 회원사(서울 소재 중소형 호텔 1천여 곳)를 방문해 몰카 자체 점검을 원하는 업주를 모집하면 서울시가 장비임대와 점검교육을 한다.

서울시 여성안심보안관 50명은 지난해 1∼11월 1만6천959개 건물 내 5만7천914곳에서 몰카를 점검했다. 그러나 점검에서 발견된 몰카는 단 1개도 없었다.

고광현 서울시 여성정책기획팀장은 "몰카를 찾지 못하더라도 여성안심보안관들이 활동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몰카 설치를 억제하는 예방 효과가 있다"며 "민간 시설로 점검 대상이 확대되면 성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11: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