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향후 6년간 메모리반도체 시장 평균성장률 5%대 그칠 것"

3D 낸드플래시 반도체
3D 낸드플래시 반도체[연합뉴스TV 캡처]
IC인사이츠 "메모리시장 정상화…아날로그 반도체가 가장 큰 폭 성장"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슈퍼 사이클(장기 호황)'에 들어선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2017∼2022년 6년간 연평균 성장률이 5%대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지난해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의 호실적을 견인하며 폭발적으로 성장했지만, 곧 가파른 성장세가 수그러들 것이란 얘기다.

14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곧 공개할 '2018 맥클린 리포트'에서 2017∼2022년 주요 반도체(IC)의 제품별 연평균 시장 성장률(CAGR)을 전망한 결과 메모리 반도체는 이 기간 5.2% 성장할 것으로 점쳐졌다고 밝혔다.

IC인사이츠는 "메모리시장은 2017년 58%나 매출이 급등하는 비범한 성장을 보였지만 2022년까지 놓고 보면 좀 더 '정상적인' 성장 국면으로 돌아갈 것"으로 내다봤다.

낸드플래시와 D램의 생산능력이 확충되면서 급격하게 오르던 평균판매단가(ASP)가 한숨을 돌리고, 기업용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나 AR·VR(가상·증강현실), 그래픽, 인공지능(AI) 등에 쓰이는 메모리 반도체 제품들의 수요-공급에 균형을 가져올 것이라는 설명이다.

IC인사이츠는 2017∼2022년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반도체 제품으로 아날로그 반도체를 꼽았다.

아날로그 반도체는 빛이나 소리, 압력, 온도 같은 아날로그 신호를 컴퓨터가 인식할 수 있는 디지털 신호로 바꿔주는 반도체를 말한다.

3D 낸드플래시 반도체
3D 낸드플래시 반도체[연합뉴스TV 캡처]

또 컴퓨터 연산의 결과를 사람이 알 수 있도록 아날로그 신호로 바꿔주기도 한다.

전자기기의 입출력 인터페이스나 전력관리 부품, 자율주행차나 전기차를 포함한 자동차용 반도체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IC인사이츠는 2017∼2022년 아날로그 반도체의 연평균 성장률을 6.6%로 전망했다.

그다음으로는 컴퓨터의 두뇌인 CPU(중앙처리장치)나 스마트폰의 두뇌인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등을 가리키는 로직 반도체가 5.4%, 메모리 반도체가 5.2% 성장할 것으로 예견됐다.

IC인사이츠는 "2018년에는 아날로그 반도체 중에서도 자동차용 반도체가 15% 성장하며 가장 가파른 성장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08: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