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기밀 유출' 매닝 전 일병 미 상원의원 출마 신청

메릴랜드서 '현역중진' 벤 카딘과 민주당 후보 놓고 경쟁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군 복무 당시 국가 기밀을 무차별 유출해 복역했던 첼시 매닝 전 일병이 오는 11월 미국 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고 1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 자료에 따르면 올해 30세인 매닝은 메릴랜드 주에 민주당 상원의원 예비후보로 신청했다.

이는 민주당 중진으로 3선을 노리는 벤 카딘 상원 외교위원회 간사와 민주당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하겠다는 의미다.

첼시 매닝 [DPA=연합뉴스}
첼시 매닝 [DPA=연합뉴스}

매닝은 지난 2009∼2010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정보 분석병으로 복무하면서 전쟁 관련 비디오와 기밀문서, 미 국무부 외교전문 등 기밀 75만 쪽을 폭로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에 유출한 혐의로 2013년 35년 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이후 포트리븐워스 군 교도소에서 장기수로 복역했으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퇴임 사흘 전 매닝의 형기를 7년으로 대폭 감형했다.

이에 따라 매닝은 지난해 5월 7년 만에 조기 출소할 수 있었다.

매닝은 복역 중 자신은 생물학적으로는 남성이지만 성 정체성은 여성이라고 밝히고 2014년 호르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국방부의 승낙을 받았다. 이름도 브래들리에서 여성적 이름인 '첼시'로 개명했다.

그는 출소 후 동성·양성애자와 성전환자를 옹호하는 활동과 함께 반(反) 트럼프 운동을 활발하게 해왔다.

매닝의 과거 국가 기밀 폭로에 대해서는 미국 역사상 최악의 기밀 유출사건이라는 비판과 '용기 있는 내부고발'이라는 평가가 엇갈린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06: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