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B집사' 김백준 11시간 조사후 귀가…검찰, 윗선 규명 주력(종합)

김주성·목영만 전 국정원 기조실장 '특수사업비 靑에 전달' 진술
'민간인 사찰' 입막음 관련 장석명 전 공직기강비서관도 소환조사

검찰 소환된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 소환된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방현덕 기자 =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억 원을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1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14일 귀가했다.

전날 오후 2시께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김 전 기획관은 이날 오전 1시 무렵까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김성호·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2억원씩 약 4억원 이상의 자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를 받는다.

검찰은 앞서 김 전 원장 시절 김주성 국정원 기획조정실장, 원 전 원장 시절 목영만 기조실장을 불러 조사해 "특활비의 일종인 '특수사업비'로 조성한 자금을 비정기적으로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이를 바탕으로 김 전 기획관에게 자금 수수 경위를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김 전 기획관은 검찰 조사에서 자금의 대가성 등 뇌물수수 혐의를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관여 등 연관성도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증거물 분석이 일단락되는 대로 김 전 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등 핵심 피의자들을 재소환해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 전 실장과 김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특활비를 약 5천만원씩 받았다는 사실관계는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김 전 비서관이 받은 특활비가 이명박 정부 당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입막음'하는 데 쓰였다고 의심하는 검찰은 최근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도 소환 조사했다.

장 전 주무관은 폭로 당시 자신이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으로부터 5천만원의 '관봉'을 받았으며 류 전 관리관으로부터 장 전 비서관이 마련한 자금이라는 설명을 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류 전 관리관 역시 조만간 소환 조사하는 한편, 이 같은 돈 전달을 지시한 '윗선'을 규명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20: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