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소방본부 작년 10분마다 출동…벌집제거·동물포획 순

(안동=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지난해 구조활동을 분석한 결과 10분에 한 번꼴인 총 4만8천688회 출동했다고 14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가운데 구조처리 건수는 3만7천622건에 달하고 구조인원은 6천813명으로 나타났다.

벌집제거가 1만6천141건(42.9%)으로 가장 많고 동물포획 6천136건(16.3%), 교통사고 4천361(11.59%), 화재 3천80건(8.19%), 잠금장치개방 및 인명갇힘 사고 2천405건(6.4%), 안전조치 1천85건(2.88%), 산악사고 799건(2.12%), 수난사고 394건(1.05%) 순이었다.

요일별로는 토요일이 5천594건(14.87%)으로 가장 많았고 화요일이 5천180건(13.77%)으로 가장 낮았다.

시간별로는 일과 시간인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 사이가 2만7천683건(73.6%)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구조 장소는 단독주택 1만336건(27.47%), 도로·철도 6천453건(17.15%), 아파트 5천344건(14.2%), 논밭 및 축사 2천615건(6.95%), 산 1천710건(4.55%) 순이었다.

이는 벌집제거, 유기동물 포획, 잠금장치 개방, 인명갇힘 사고 등 생활밀착형 안전사고가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최병일 경북소방본부장은 "구조활동 분석자료를 바탕으로 안전대책을 마련해 주민들에게 질 높은 구조서비스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10: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