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신문 "북남관계 南 노력에 달려…성실히 화답해야" 주장

"대결 장벽 허물어야" 요구…연일 외세배격·민족자주 주장도

'김정은 신년사 관철' 다짐 군중궐기대회
'김정은 신년사 관철' 다짐 군중궐기대회지난 7일 북한 평양 당창건기념탑광장에서 열린 군중궐기대회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남조선 당국은 그 누구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민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대결의 장벽을 허물어야 하며 진정으로 북남관계 개선과 자주통일을 위한 길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정세논설을 통해 "앞으로 북남관계가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겠는가 하는 것은 남조선 당국이 민족적 화해와 통일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어떻게 노력하는가 하는데 달려있다. 우리의 적극적인 노력에 성실히 화답해 나서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또 "북과 남은 시대와 역사 앞에 지닌 책임과 임무를 자각하고 민족적 화해와 통일을 지향해나가는 분위기를 적극 조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대남 유화메시지가 포함된 신년사 이후 최근 '민족 자주' 와 '우리 민족끼리' 원칙과 외세 배격 주장을 연일 펼치고 있다.

노동신문은 "민족적 화해와 통일의 분위기는 저절로 마련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북과 남은 접촉과 내왕, 협력과 교류를 폭넓게 실현하면서 서로의 오해와 불신을 풀고 통일의 주체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의 집권 여당은 물론 야당들, 각계각층 단체들과 개별적 인사들을 포함하여 그 누구에게도 대화와 접촉, 내왕의 길을 열어놓을 것이라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는 신년사 내용을 되풀이했다.

이밖에 북한의 대외선전 매체인 '조선의 오늘'은 이날 "외세를 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 마음과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려는 것은 우리의 확고부동한 의지"라고 밝혔고, 북한의 대남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민족자주의 원칙은 민족문제 해결의 핵이며 기초"라는 주장을 거듭 펼쳤다.

kh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10: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