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피, IT 대형주 조정에 '숨고르기' 지속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이번 주(15∼19일) 국내 주식시장은 코스닥이 정부의 활성화 정책으로 순항을 이어가는 가운데 코스피는 정보기술(IT) 대형주 조정이 지속하면서 숨 고르기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다만 IT주가 추가로 큰 폭으로 내릴 위험은 제한적이며 중·장기적으로 상승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4일 "이번 주 코스피는 정부의 2,500선 안착을 시험하는 중립 수준의 흐름을 이어가겠다. 정부의 시장 활성화 대책에 힘입어 쾌속 순항을 이어가는 코스닥시장과 달리 코스피 대형주 시장은 지지부진한 행보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주 코스피 등락범위를 2,470∼2,520으로 예상했다.

김용구 연구원은 "다만 연초 이후 매도일변도이던 금융투자의 프로그램 수급이 1월 옵션만기를 끝으로 순매수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고 외국인의 IT 대형주 투매 현상도 7부 능선을 통과한 것으로 보인다는 점에서 추가 하락 위험은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김유겸 케이프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도 "삼성전자[005930] 등 반도체 업종의 이익 전망에 대한 부담으로 코스피 상승세가 둔화하는 국면이 단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번 주 코스피가 2,470∼2,540 수준에서 움직일 것으로 봤다.

김 센터장은 "다만 장기적 관점에서 여전히 반도체 업종의 이익 안정성이 다른 업종보다 우월해 매수 기회로 삼기에 적절한 시점"이라며 "이밖에 최근 국제유가 상승세와 수요 증가에 따른 인플레이션 기대 심리 회복 등은 지수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재선 KTB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지난 8일 삼성전자의 작년 4분기 잠정 실적 발표 이후 IT 업종의 조정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코스피가 2,460∼2,540 범위에서 오르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최근 IT 업종의 조정은 단기 불확실성 해소 과정으로 볼 수 있다. 삼성전자 4분기 실적 하향조정의 주원인인 원/달러 환율이 이익 모멘텀을 훼손하지 않는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고 D램 가격도 양호한 수준임을 고려하면 IT 업종에 대한 중장기 시각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IT가 숨 고르기 장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철강과 화학, 기계 등 경기민감(시클리컬) 업종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도 "삼성전자의 작년 4분기 잠정 실적이 기대치에 못 미치면서 IT와 화장품, 소재·산업재, 바이오 등 IT 이외 업종으로 흐름이 양분되는 양상이 이어지고 있다"며 "1월 20일 이후 본격적인 실적 발표 시즌에 이르기까지 순환매 흐름이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코스피 예상 등락범위는 2,460∼2,530으로 제시했다.

김병연 연구원은 코스닥과 관련해서는 "코스닥 중심의 자본시장 활성화 혁신방안 발표 등 이슈로 차익실현 욕구가 높아진 상황"이라며 "다만 정부의 정책이 기관 자금 유인 의도가 강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단기 차익실현 흐름이 나타나도 중장기 시장 체력 강화로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15: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