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터키군, 미국 지원 시리아 내 쿠르드 민병대에 포격

터키 "테러세력 소탕작전"…미국-터키관계 악화 요인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터키군이 13일(현지시간) 시리아 북서부 알레포주(州)의 쿠르드 민병대에 대한 공격에 나섰다고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이 터키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터키군은 이날 시리아 알레포주의 아프린 지역에 주둔한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 기지에 최소 36회의 포격을 가했다.

포격은 시리아와 접경한 터키 남부 하타이주의 레이한리와 키리크한 등에 배치된 터키군 포대에서 이루어졌으며, 휴전 감시 임무를 위해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주에 배치된 터키 부대에서도 동시에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향후 일주일 동안 아프린과 또 다른 알레포주 지역 만비즈 등의 YPG에 대한 군사작전을 벌이겠다고 발표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YPG가 터키 남부 국경 지역에 '테러 회랑'을 건설하려 하고 있다면서 터키군 작전은 테러리스트 소탕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YPG는 그동안 이들리브 주둔 터키군 진영을 공격하는 등 터키와 충돌해 왔다.

터키는 YPG를 자국의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조직 '쿠르드노동자당'(PKK)과 연계된 시리아 조직으로 파악해 테러단체로 분류한다.

그러면서 미국이 시리아 내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 이용하기 위해 YPG를 무장·훈련하는데 강하게 반대해 왔다.

하지만 미국은 YPG가 시리아 IS 격퇴전의 가장 효과적인 전력이라며 터키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았다.

이에 터키가 직접 YPG 격퇴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터키군의 YPG 공격은 그러잖아도 긴장이 고조된 터키와 미국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는 또 다른 요인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시리아 이들리브에 배치된 터키군 [신화=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17: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