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위에 긴장한 튀니지 정부, 빈곤층 지원책 발표

의료·주택지원도 강화…1주일새 시위대 800명 체포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북아프리카 튀니지 정부가 1주일 동안 이어진 시위를 누그러뜨리려고 빈곤층 지원책을 내놓았다.

14일(현지시간) AFP통신, 영국 B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튀니지 정부는 전날 빈곤층을 지원하고 의료, 주택 등의 서비스를 개선하는 개혁조치를 발표했다.

특히 매달 빈곤층 한 가구에 지급하는 지원금을 기존 150디나르(dinar·튀니지 화폐)에서 180∼210디나르로 늘리기로 했다.

3디나르의 가치는 1유로에 해당한다.

튀니지 정부는 지원금 혜택이 25만 가구에 돌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혁조치에는 모든 국민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저소득층에 집을 지원하는 방안도 담겼다.

이는 베지 카이드 에셉시 튀니지 대통령이 이날 정당 지도자들, 노동조합 관계자들과 회동한 직후 나왔다.

에셉시 대통령은 수도 튀니스의 빈민가를 방문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튀니지 정부의 움직임은 반정부 시위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 7일 물가 상승과 세금 인상 등에 항의하는 격렬한 시위가 시작되고 나서 일주일 사이 약 800명이 체포됐다.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 과정에서 40대 남성 1명이 숨지기도 했다.

튀니지 시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튀니지 시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1년 '아랍의 봄'의 발원지인 튀니지는 민주화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되지만, 그동안 시위와 테러에 따른 관광산업 악화와 외국인 투자 감소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왔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21: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