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문화로 물들이다…강원국제비엔날레 내달 개막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문화로 물들일 '강원국제비엔날레 2018'이 개막을 20여일 앞두고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강원국제비엔날레 로고
강원국제비엔날레 로고[강원국제미술전람회민속예술축전조직위원회 제공=연합뉴스]

내달 3일 개막하는 강원국제비엔날레는 '악의 사전'을 주제로 23개국 작가 58명의 작품 110여점을 선보인다.

인간사회의 어두운 역사 속에서 양심과 방임이 교차하는 당대의 문제들을 진단하고, 인류가 함께해야 할 고민을 예술적 언어로 논의하고자 정한 주제다.

화합과 상생, 평등과 평화, 인본주의에 입각한 올림픽 정신을 역설로 접근한다는 것이 주최 측의 설명이다.

출품작은 인본주의와 인간 가치, 예술의 책무와 역할을 화두로 한 미디어아트, 조각, 설치, 회화, 퍼포먼스 등 현대미술작품을 총망라했다.

독일, 영국, 스위스 등 유럽권 출신 작가뿐만 아니라 레바논, 시리아, 멕시코, 모잠비크, 아프가니스탄 등 그동안 국내에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세계 작가들이 다수 포진해 있다.

특히 전시되는 작품 중 다수는 이번 비엔날레에서 처음 공개되는 신작으로, 콘텐츠의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강원국제비엔날레 기자간담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국제비엔날레 기자간담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본 전시 외에도 오디오비주얼 협업 팀 '태싯그룹'의 미디어아트, 중국 작가 리 빈유안의 설치 퍼포먼스, 국립현대무용단 수석무용수인 이수진과 심승욱 작가가 함께하는 작업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했다.

행사 관계자는 "이번 비엔날레가 평창문화올림픽 구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림픽 정신을 예술 언어로 표현하고 세계 작가들의 현대미술작품을 한 자리에서 접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원국제비엔날레는 2월 3일부터 3월 18일까지 44일 동안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

yang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6 11: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