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과기정통부 "평창올림픽 기간 250명 규모 전파지원팀 운영"

방송장비·원격기록계측기 검사…전파 혼신 여부 조사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첨단 정보통신기술(ICT)로 무장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250명 규모의 전파지원팀이 대회 현장에 파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각국 선수들과 기자들이 무선기기를 불편 없이 쓸 수 있도록 지원인력을 3월 18일까지 경기장 및 선수촌 등 9개 현장사무소(SMR)에 파견한다고 밝혔다.

무선기기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무소(SMR)의 위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전파지원팀은 중앙전파관리소, 국립전파연구원 등의 전문인력, 과기정통부 공무원 등 총 25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실시간으로 전파 이용현황을 파악하며, 현장에서 참가자에게 전파 승인을 해 주는 일을 맡는다.

방송 중계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방송사에서 쓸 주파수를 승인하는 한편 무전기, 무선카메라, 방송장비 등의 무선기기를 검사한다.

아울러 이동전파관리차량 10대를 이용해, 대회 현장 곳곳에서 전파 혼신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외 기관 157곳이 무선기기 15만대를 이용할 수 있게 조처했다.

유영민 장관은 "평창올림픽은 초고화질방송(UHD), 5세대 이동통신(5G), 사물인터넷(IoT) 등 최첨단 ICT 역량을 선보이는 중요한 기회의 장으로, 이런 기술들이 살아 숨 쉬게 하려면 전파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록 측정, 방송 중계 등에 필수적인 전파를 안전하게 관리해, 이번 대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파지원팀의 역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8 15: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