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구피임약 장기 사용, 난소암·자궁내막암 위험↓"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경구피임약의 오랜 사용이 난소암과 자궁내막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또 하나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암연구소(NCI: National Cancer Institute)의 카라 미셸 박사 연구팀이 50~71세 여성 19만6천53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뉴욕 타임스 인터넷판과 헬스데이 뉴스가 19일 보도했다.

경구피임약을 10년 이상 사용한 여성은 난소암 위험이 40%, 자궁내막암 위험이 34%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셸 박사는 밝혔다.

난소암의 경우, 이러한 위험 감소 효과는 흡연, 비만 같은 난소암 위험요인을 지닌 여성들도 마찬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내막암 위험은 흡연 여성이 53%, 비만 여성이 64% 낮아 다른 여성에 비해 위험 감소 폭이 오히려 더 컸다.

그러나 경구피임약 장기 사용이 유방암이나 대장암 위험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구피임약은 유방암 세포의 성장을 촉진하는 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프로겐스틴을 함유하고 있어서 유방암 위험을 20~30% 높인다는 연구결과들이 전에 발표된 일이 있다.

이번 조사에서 유방암 위험이 높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난 이유는 조사대상 여성들이 대부분 폐경을 지난 나이라서 전에 사용하던 경구피임약을 끊었기 때문일 수 있다.

난소암은 말기에 진단되는 경우가 많아 "소리 없는 살인자"(silent killer)로 불린다. 미국에서는 올해 2만2천 명 이상이 난소암 진단을 받고 그 중 1만4천 명 이상이 사망할 것으로 미국 암학회(ACS)는 예상하고 있다.

자궁내막암은 자궁 안의 조직이 비정상적으로 과잉증식하는 질환으로 과체중, 조기 초경(12세 이전), 늦은 폐경(51세 이후) 등이 위험인자로 알려졌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종양학'(Oncology) 최신호(1월 18일 자)에 실렸다.

피임약
피임약[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20 10: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