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시내 어린이집 모든 보육실에 공기청정기 설치

'모든 어린이집'→'모든 보육실'로 대폭 확대…렌탈비 지원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연합뉴스 자료 사진]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 사진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미세먼지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앞으로 서울 시내 어린이집의 '모든 보육실'에서 공기청정기를 1대씩 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올해 84억여원을 들여 시내 어린이집 6천93곳의 보육실 2만6천345개 보육실 전체에 공기청정기를 1대씩 놓을 게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시는 "공기청정기가 이미 있는 곳과 없는 곳의 구분 없이 일괄적으로 보육실당 월 최대 2만4천900원까지 지원한다"며 "보급 그 자체보다는 필터교체 등 관리가 핵심인 만큼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렌털을 원칙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지원 공기청정기는 한국공기청정협회 등 공인기관의 인증을 받은 제품이어야 한다. 프리필터·헤파필터·탈취필터 3가지 필터를 갖추고 33㎡ 이상의 면적을 커버하는 조건이다.

보육실 내 영·유아의 활동을 방해하지 않도록 전기 코드 등의 안전에 주의를 기울여 설치토록 한다.

시는 앞서 지난해 10월부터 시내 모든 어린이집에 공기청정기를 3대씩 보급하는 사업을 진행해왔다.

지금까지 서울 시내 어린이집 가운데 82.1%에 해당하는 5천2곳이 신청해 1만4천270대가 지원됐다. 공기청정기가 이미 설치된 곳은 월 최대 1만4천900원, 설치되지 않은 곳은 월 최대 2만4천900원까지 지원했다.

올해는 '모든 어린이집'을 넘어 '모든 보육실'로 공기청정기 설치 범위를 대폭 확대한 것이다.

공기청정기 지원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어린이집은 해당 자치구 보육담당 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지난달 말 현재 서울 시내 어린이집은 6천225곳이다. 그러나 정부가 지원하지 않는 직장 어린이집 132곳은 지원 대상에서 빠져, 사업 대상은 6천93곳이다.

시는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도입 효과를 높이고자 환경·보육전문가, 어린이집, 학부모가 머리를 맞대고 중·장기 관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24 11: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