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센서용 나노코팅기판 개발…소량 시료로 정밀측정 가능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이오센서용 나노코팅기판 개발…소량 시료로 정밀측정 가능

KIST·연세대 연구진, 'ACS 나노' 발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바이오센서에 활용할 수 있는 나노코팅 기판을 개발했다. 눈물이나 혈액 등 시료가 기판에 들러붙지 않아 방울 단위로 나누고 옮길 수 있기 때문에 소량의 시료로로 정밀 측정이 가능하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의 서정목 박사팀은 이태윤 연세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팀과 함께 이런 바이오센서용 기판을 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기판은 얇은 신축성 실리콘 위에 나노입자를 접착제와 함께 코팅한 것으로, 혈액이나 단백질이 묻지 않는다.

연구진은 이 기판 위에서 혈액, 눈물, 땀, 소변 등의 생체 시료를 수십 마이크로리터(㎕·100만분의 1ℓ) 단위로 나누고, 물방울 형태로 이동시킬 수도 있음을 확인했다.

또 이런 적은 양의 생체 시료에서 혈당, 요산, 젖당 농도를 각각 정밀하게 측정해 내기도 했다.

서정목 박사는 "기존 혈액검사 시 필요한 혈액량의 100분의 1에 불과한 혈액만으로 환자의 건강 상태나 질병의 유무를 검사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이어 "혈액채취에 거부감이 있거나 신생아처럼 혈액을 채취하기 어려운 경우, 또는 자주 혈액을 검사해야 하는 환자들의 건강 관리에 도움을 주는 기반 기술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과기정통부 KIST 기관고유사업과 나노소재기술개발사업으로 수행했다. 연구 결과는 'ACS(미국화학회) 나노' 15일 자에 실렸다.

생체 시료를 올릴 수 있는 기판을 표현한 그림. [KIST 제공]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25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