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북한, 가상통화 해킹 시도중…수백억원 탈취당해"(종합)

북한, 가상통화 해킹 시도(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북한, 가상통화 해킹 시도(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입사지원서 위장 해킹메일 거래소에 발송…비밀번호 절취"
"금전탈취 시도 계속·해킹 다양화 예상…해외 정보기관과 공동대응"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한지훈 기자 = 국가정보원은 5일 "북한이 가상통화 탈취를 위한 해킹을 시도 중"이라며 이미 수백억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탈취했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이날 국정원의 업무보고를 받은 뒤 기자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국정원은 보고에서 "지난해 (북한이) 국내 가상통화 거래소와 회원을 대상으로 해킹 메일을 보내 회원의 비밀번호를 절취했다"며 "거래소는 수백억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탈취당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유명업체의 백신 무력화 기술을 사용했으며, 업체들이 신입 직원을 수시채용한다는 점에 착안해 입사지원서를 위장한 해킹 메일을 발송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해킹당한 업체가) 우리나라 업체가 맞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나라 업체가 맞지만 어떤 업체인지까지 공개할 수 없다. 피해가 개인들에게 통보됐는지는 보고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탈취당한 것은 맞지만 국정원이 나머지는 유의미하게 차단하고 있다고 한다. 사이버팀 능력이 우수하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보고에서 국정원은 "(북한이) 안보기관과 방산업체, 대북단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이메일이나 SNS를 활용한 해킹을 계속 시도하고 있다"며 "지난해에도 모 방산업체의 해킹시도를 포착해 피해를 막았고, 악성코드를 은닉한 앱을 스마트폰에 발송해 개인정보 탈취를 시도하는 것을 차단한 바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에도 가상통화 등 금전탈취 시도가 계속되고 있으며, 인터넷 등으로 해킹 대상의 다양화가 예상된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국정원은 "사이버 정보 통신망 보안에 만전을 기하고, 국제 해킹 범죄조직 활동에 해외 정보기관과 공동대응하기로 했다"는 보고를 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05 12: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