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실핏줄' 골목길 살린다…후암동·성북동 재생

도시재생 '면(面)' 단위서 '선(線)' 단위로 발상전환 눈길

용산구 후암동 골목길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용산구 후암동 골목길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재건축과 재개발을 대신해 노후한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방안으로 떠오른 도시재생이 넓은 면(面) 단위뿐 아니라 실핏줄 같은 '골목길' 단위에도 도입된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을 진행하기로 하고, 용산구 후암동과 성북구 성북동에서 시범 사업을 벌인다고 8일 밝혔다.

시는 "도시재생활성화지역 같은 일정 구역을 살리는 기존 도시재생과는 달리, 골목길을 따라 1㎞ 이내의 현장 밀착형 소규모 선(線) 단위 재생 개념을 새롭게 도입했다"고 소개했다.

이 사업은 골목길의 역사 문화적 가치를 보존하고, 낙후한 환경을 개선하며, 공동체를 되살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어둡고 위험한 골목길 주변 생활환경을 안전하고 쾌적하게 개선하고, 폐가를 카페나 식당으로 되살리는 식이다.

주민 주도로 담장 낮추기, 골목 마당 공유, 내 집 수선하기 등의 사업도 함께 진행한다.

시는 올해 5월까지 골목길 재생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기본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6월 자치구 공모를 통해 사업 대상지를 추가로 선정하고 골목길 재생을 본격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다음 달 '골목길 재생 활성화 방안 마련 심포지엄'도 열고, 자동차가 다니지 못하는 너비 4m 미만의 보행길에서도 건축 행위가 가능하도록 제도를 개선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08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