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해 신공항대책 민관협의회 정부측 관계자 참여 논란

8일 한국교통연구원 본부장 추가 위촉 설전 벌이다 결국 '보류'

김해시 신공항 대책 민관협의회 8차 회의
김해시 신공항 대책 민관협의회 8차 회의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8일 오후 경남 김해시청에서 열린 김해시 신공항 대책 민관협의회 8차 회의. 2018.2.8 choi21@yna.co.kr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김해신공항 확장에 따른 소음과 안전 문제에 대처하려고 만든 김해시 신공항 대책 민관협의회가 정체성 논란을 빚었다.

김해시 신공항 대책 민관협의회는 8일 오후 김해시청에서 8차 회의 안건으로 올려진 위원 4명 추가 위촉 여부를 놓고 설전을 벌이다 결국 보류했다.

추가 위원은 지난 7차 회의에서 논의한 전문가 2명, 공무원, 주민대표 등이었다.

이날 추가 위촉 명단 중에는 신공항을 추진하는 정부 측 관계자인 송기한 한국교통연구원 본부장도 포함돼 있었다.

김형수 시의원은 이날 "협의회는 애초에 시민과 함께 소음과 안전을 고민하려고 만든 기구인데 정부 측에서 위원으로 참여하는 등 정체성이 모호해졌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태구 인제대 교수도 "협의회 위원으로 갑과 을이 함께 있는 것이 이상하다"며 "협의회 성격에 대한 분명한 교통정리가 돼야 한다"고 맞장구를 쳤다.

김해시 신공항 대책 민관협의회는 지난해 3월 3일 김해시 공무원 2명, 시의원 3명, 지역 시민단체, 주민대표, 전문가 등 12명으로 출발했다.

시작은 공항 확장으로 인한 심각한 소음과 안전을 걱정하며 출발했지만, 공항 문제에 대한 전문성이 떨어지면서 외부 인사가 속속 참여했다.

협의회가 이어지면서 현재 위원은 모두 17명에 이른다.

특히 지난해 12월 13일 열린 회의에서는 김해신공항을 추진하는 정부 관계자인 주종완 국토교통부 신공항기획과장을 포함한 5명이 추가로 위촉됐다.

이날 위원 4명을 추가로 위촉하면 전체 협의회 위원은 모두 21명으로 늘어날 예정이었다.

이처럼 협의회 내에 정부 측 관계자가 전문가 형식으로 계속 늘어나자 결국 우려의 목소리가 내부에서 터져 나온 것이다.

강을규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은 "김해 시민이 우려하는 소음과 안전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든 협의회가 어떤 결정 권한을 가진 곳도 아니지만, 협의회 내 정부 측 관계자는 앞으로 참고위원이나 자문위원 역할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이날 회의 안건에 오른 추가 위원 위촉 건이 논란을 빚자 다음 회의 때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김해공항 활주로 이륙하는 항공기
김해공항 활주로 이륙하는 항공기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08 16: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